광고
광고

삼바, 3공장 첨단 세포배양기술 적용

세포 농도 최대 10배 ↑…생산 기간 최대 30% ↓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8/12 [14:03]

삼바, 3공장 첨단 세포배양기술 적용

세포 농도 최대 10배 ↑…생산 기간 최대 30% ↓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8/12 [14:03]

【후생신보】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 김태한, 이하 삼바)가 3공장에 첨단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 제품 생산기간을 기존방식 대비 최대 30% 단축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삼바가 지난 7월 3공장 상업생산 적용에 성공한 기술은 ‘N-1 Perfusion’(엔 마이너스 원 퍼퓨전)이다. ‘N-1 Perfusion’은 바이오의약품 생산을 위한 최종세포배양(N)의 직전 단계(N-1)에서 세포배양과 불순물 제거를 동시에 진행해 세포농도를 최대 10배까지 높여 생산성을 끌어올리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배양기 안에서 세포가 성장하며 남긴 불순물과 노폐물들은 여과필터로 거르고, 배양기 안에 남겨둔 세포에는 신선한 배지가 일정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N-1’ 단계에서 배양기간을 늘려 더 많은 세포를 키울 수 있게 됐다.

 

이는 세포배양 과정에서 배양기에 쌓인 노폐물로 인해 배양기간을 늘리는 것에 한계가 있던 기존 방식의 단점을 기술적으로 보완한 것이다.

 

삼바는 기존 1, 2공장 운영노하우를 갖춘 전문인력과 총 36건의 글로벌 제조승인 과정에서 미국 FDA 워닝레터 수신 ‘0’(제로)에 빛나는 품질경쟁력을 바탕으로 첨단 세포배양기술의 상업생산 적용에 성공할 수 있었다.

 

삼바 3공장의 총괄 책임자인 존 림 부사장은 “생산성 향상을 위해 공정개발 단계부터 고농도 세포배양법을 적용하고 있는 고객사들에게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스케일업(Scale-up)을 통한 상업생산의 길을 열어준 것”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배양방식과 프로세스를 직접 선택하게 하는 등 고객지향 혁신활동을 통해 수주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