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에즈웰플러스 국립병원 EMR 입찰 담합 덜미

공정위, 9개 사에 과징금 6억 여원 부과…유윈아이티 4.5억 최고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2:54]

에즈웰플러스 국립병원 EMR 입찰 담합 덜미

공정위, 9개 사에 과징금 6억 여원 부과…유윈아이티 4.5억 최고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8/07 [12:54]

【후생신보】중앙하이텔, 유윈아이티, 에즈웰플러스 등 9개 사가 국립병원 전자의무기록(이하 EMR) 시스템 운영 입찰 등에서 담합하다 적발, 과징금을 물게 됐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국립병원 EMR 시스템 운영과 인프라 강화를 위한 입찰 7질병관리본부 통합 전산센터와 국립재활원 의료정보 시스템 유지 관리를 위한 4건의 입찰 감염병 자동 신고시스템 물품 구매를 위하 2건의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자, 제안서 작성 및 투찰 가격을 담합한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이번 가격 투찰 가격 등에서 담합에 업체는 모두 9곳으로 유윈아이티, 미르헨지, 베이넥스, 아이엠시티, 아이커머, 에즈웰플러스, 엠투아이티, 중앙하이텔, 진진시스템이다. 이들에게는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66,500만원이 부과됐다.

 

공정위에 따르면 중앙하이텔과 유윈아이티는 201212월부터 201712월까지 6건의 국립병원 EMR 시스템 운영 입찰과 1건의 인프라 강화 입찰 등 총 7건의 입찰에서 자신이 낙찰 받을 수 있도록 7개 사업자에게 들러리 입찰 참여를 요청한 뒤 제안서를 대신 작성해 주고 투찰 가격을 정해줬다.

 

이를 통해 총 7건의 입찰 중 1건은 중앙하이텔, 나머지 6건은 유윈아이티를 낙찰 예정자로 정했다. 특히, 이들 업체들은 입찰 건마다 1개 업체를 들러리로 참여하게 했고 유윈아이티의 경우는 입찰 건마다 각각 다른 업체를 들러리로 세우며 담합 의심을 피하기 위한 꼼수를 부렸다.

 

들러리로 나선 7개 사업자 중앙하이텔, 유윈아이티가 대신 작성해준 제안서를 제출, 사전에 전달받은 투찰 금액대로 투찰해 합의를 완성했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를 통해 공공 보건의료 분야의 정보 시스템 운영 관리 입찰에서 담합해온 사업자들을 엄중 제재해 향후 관련 입찰에서 경쟁 질서를 확립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