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삼성서울병원, 인공심장 리딩 병원 부상

3세대 인공심장 ‘유지 기간 1000일’ 넘겨…2세대도 7년째 유지 중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8/07 [11:26]

삼성서울병원, 인공심장 리딩 병원 부상

3세대 인공심장 ‘유지 기간 1000일’ 넘겨…2세대도 7년째 유지 중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8/07 [11:26]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심부전팀이 인공심장 이식수술에 대해 다학제 회의를 하고 있다.

【후생신보】삼성서울병원이 국내 인공심장 수술 분야 최고 리더로 부상하고 있다. 2세대 인공심장을 7년째 유지중인 가운데 3세대 인공심장(좌심실 보조장치, 이하 LVAD)의 유지기간이 1,000일을 넘겼다. 3세대 LVAD1,000일 이상 유지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서울병원 심장뇌혈관병원 심부전팀은 지난 20169월 당시 76세에 LVAD 수술을 받은 환자가 최근 장치 유지 1,000일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현재 해당 환자는 별다른 합병증 없이 건강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VAD는 인공심장의 일종으로, 심장 대신 좌심실로 들어온 혈액을 대동맥으로 밀어 우리 몸 구석구석에 공급하는 기계 장치다. 심장이식을 장기간 대기해야 하는 환자나 심장이식이 불가능한 환자의 치료에 사용된다.

 

국내에는 가장 최신 모델인 3세대까지 들어와 있다. 인공심장은 사람의 심장을 기증받을 때까지 환자 생명을 연장하고 상태를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1~2년 이내의 임시 유지용의 성격이 강했다. 하지만 최근 수년간 장기 유지가 많이 성공하면서 세계적인 추세가 변하고 있다.

 

특히 고령 환자의 경우 현실적으로 심장이식을 받기 어렵다 보니 인공심장이 최종 치료로써 역할을 맡기도 한다. 이런 환자들의 경우 적어도 2년 이상 장기간 안정적으로 인공심장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난 20122세대 인공심장 이식수술을 받은 환자 역시 75세에 이식 받아 7년이 지난 지금도 인공심장을 유지하고 있을 정도다.

 

최진오 순환기내과 교수는 해외에서는 10년 이상 건강하게 잘 유지하고 있다는 보고도 많다내과 및 흉부외과 의사간의 협력과 더불어 전문 코디네이터와 환자, 가족의 도움과 소통의 결과라고 설명했다.

 

조양현 심장외과 교수는 인공심장 이식수술이 성공하려면 다양한 치료방법을 입체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팀워크가 중요하다환자가 고령일지라도 적절한 시점에 인공심장을 이식 받으면 삶의 질 향상과 장기 생존도 충분히 기대할 수 있는 시대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서울병원은 인공심장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2세대, 3세대 인공심장 이식수술, 최소침습 이식수술을 성공한 데 이어 국내 최고령 환자 수술, 국내 최장 유지기간 달성 등 국내 인공심장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