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이르면 9월 구성”

신창현 의원, 저감대책 우선순위 결정 위한 센터 설립 시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09:25]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이르면 9월 구성”

신창현 의원, 저감대책 우선순위 결정 위한 센터 설립 시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7/11 [09:25]

【후생신보】 미세먼지의 배출량 정보를 수집·분석하는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가 이르면 9월 구성된다.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왕‧과천)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환경부와 행정안전부는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 운영을 위한 직제협의를 끝내고 설립위치 등을 고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는 지난 3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설치된다. 센터가 설치되면 정부가 효과적인 미세먼지 정책을 펼 수 있도록 미세먼지 발생원과 배출량 산정부터 저감 정책의 효과 검증 및 분석까지 하나로 모아 빅데이터를 생산해내는 역할을 하게 된다.
 
센터는 독립 전담기관으로 총 19명으로 센터장 포함 9명을 증원하고, 국립환경과학원 소속 인원 10명을 센터로 재배치한다. 또, 배출원별 배출량 중 불확도가 높은 4~5종 중소사업장을 대상으로 배출량 산정과 기초자료 수집 및 검증을 하는 전문위원 30명도 배치할 계획이다.
 
이번 추경에서 환경부는 센터 설치를 위해 27억3,000만원을 편성했다. 현재 이부 지자체가 센터 유치를 희망하고 있는 가운데, 환경부는 국가기후환경회의, 국립환경과학원 등과의 업무연계성과 센터 임대비 등을 고려해 위치를 선정할 예정이다.
 
신창현 의원은 “오늘도 미세먼지는 산업, 발전, 수송 등 각 부문에서 배출되고 있다”며 “부문별 미세먼지 저감대책들의 우선순위 결정을 위한 센터 운영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국가미세먼지정보센터가 설치되더라도 미세먼지 예보기능은 기존 국립환경과학원 내 대기질통합예보센터에 존치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