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발·다리’ 이식가능한 장기로 기준 마련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09 [11:11]

‘발·다리’ 이식가능한 장기로 기준 마련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7/09 [11:11]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발‧다리 이식기관의 시설‧장비‧인력 기준과 이식대상자의 선정 기준을 마련하는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9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은 올해 1월 「장기등 이식에 관한 법률」 개정 (2019.1.15.)으로 장기등의 정의에 ‘발‧다리’ 등이 추가됨에 따라, 시행령에 발·다리에 대한 이식 기준을 마련한 것이다.

 

법률상 장기등의 정의에 발․다리가 추가됨에 따라 그 이식대상자 선정기준 및 이식의료기관 지정기준(시설·장비·인력 기준)을 ‘장기등’으로써 특성이 같은 손·팔의 경우와 동일한 기준으로 신설했다.

 

장기 등 통계 작성‧관리 및 관계기관에의 자료 제출 요구 등 권한을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질병관리본부 장기이식관리센터)에 위임했다.

 
그간 시행령에서 규정해온 이식 가능한 장기 중 ‘손․팔’(’18.5.) 및 살아있는 사람으로부터 적출 가능한 장기 중 ‘폐’(’18.10.)가 법률로 규정(‘19.1.)됨에 따라 이를 시행령에서 제외한다.


보건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발․다리 이식의료기관이 이식을 적정하게 수행할 수 있는 인적․물적 기준을 마련하고, 발·다리 이식이 필요한 환자의 건강 보호 및 삶의 질 향상이 가능해 질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