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길병원, 기술이전 통한 국내 제약사 글로벌 진출 지원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독일에 1조 50억원 기술 수출에 기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08 [14:25]

길병원, 기술이전 통한 국내 제약사 글로벌 진출 지원

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 독일에 1조 50억원 기술 수출에 기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7/08 [14:25]

【후생신보】 길병원이 국내 신약 글로벌 기술이전 등을 통해 국내 제약 기업 글로벌 진출 지원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가천대 길병원 대사성질환 T2B(Technology to Business) 기반구축센터(센터장 최철수)가 유한양행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의 전임상 유효성 평가를 수행, 1조원 규모의 해외 기술 수출에 기여했다.

 

길병원 대사성질환 T2B 기반구축센터는 2015년 복지부 임상연구인프라조성사업으로 5년간 70억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대사성질환(비만, 당뇨병, 이상지혈증, 지방간 등) 신약의 전임상 유효성 평가에 최적화된 질환 통합적인 One-stop/conveyer 시스템을 통한 글로벌 선도 수준의 유효성 평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대사성질환 T2B 기반구축센터가 지원한 유한양행의 YH25724는 비알콜성지방간염 치료제로서 지난 7월 1일, 독일 베링거인겔하임에 총 8억 7,000만달러(1조50억원) 규모로 기술 이전됐다.

 

YH25724는 GLP-1/FGF21 이중작용제로 현재 전임상 독성 단계이며 인슐린 분비를 증가시키는 체내 호르몬인 GLP-1과 간에서 분비되어 당질 및 지질대사, 에너지 항상성 등을 조절하는 FGF21을 동시에 타깃한다.

 

전임상 연구 결과, 이중작용제는 지방간염을 해소시키고 간세포 손상과 간 염증을 감소시켰으며 글로벌 수준의 전임상 유효성평가를 수행한 대사성질환 T2B 기반구축센터에서는 간에서 지방 대사 조절 뿐만 아니라 에너지 소비 및 지방산 산화에 의한 체중 감소, 인슐린 민감도 회복 등의 가능성을 확인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대사성질환 T2B 기반구축센터는 전임상 단계의 정확한 유효성 평가를 위한 글로벌 선도 수준의 인프라를 구축, 지난 9년간 총 96건의 유효성평가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이를 통해 글로벌 유효성평가 수주, 글로벌 기술이전 및 임상시험 진입 등의 후속성과를 창출했다.

 

최철수 센터장은 “앞으로도 대사성질환 T2B 기반구축센터는 지속적인 유효성평가 서비스 및 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선도 유효성평가센터로 국제적 인지도를 확보하고 국내 신약의 글로벌 기술이전 및 국내 제약 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촉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길병원 대사성질환 T2B 기반구축센터는 특히 최철수 센터장(내분비대사내과)을 중심으로 전임상 유효성 평가 단계에서부터 임상예측 및 임상시험 자문까지 전문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대사성질환 신약 개발에 특화된 전문성을 갖추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