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서울시의사회, 의료정상화 투쟁에 끝까지 함께한다

“13만 의사 한마음 한뜻으로 단결해 국민건강보호하고 의료를 살리자”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16:55]

서울시의사회, 의료정상화 투쟁에 끝까지 함께한다

“13만 의사 한마음 한뜻으로 단결해 국민건강보호하고 의료를 살리자”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7/05 [16:55]

【후생신보】 서울특별시의사회(회장 박홍준)가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 대정부 투쟁을 지지하고 동참할 것을 천명했다.

 

서울시의사회는 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의쟁투의 4대 목표인 ▲건강한 의료제도 정립 ▲모두에게 안전한 병의원 ▲최선의 진료보장 ▲기본 국민생명권 보호라는 가치에 깊이 동감한다”며 “이번 투쟁을 통해 모든 회원이 한마음으로 뭉쳐 국민건강보호 및 의료 살리기를 이루어 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의사회는 “왜곡된 의료정책으로 우리나라 의료는 백척간두에 서 있다”며 “재정적 뒷받침 없는 의료보장성 강화정책은 건보재정을 바닥내고 국고손실을 초래할 수 있으며 특히 의료전달체계의 혼란을 초래해 환자들이 제대로 된 진료를 받기 어렵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특히 “포퓰리즘 의료정책은 당장 그만두어야 한다”며 “13만 의사들은 한마음 한 뜻으로 뭉쳐서 국민건강보호와 의료 살리기를 반드시 이루어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든 의료인의 사명인 의료정상화를 이루기 위해 투쟁의 선봉에 서서 모든 회원과 함께 힘차게 나아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