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건강증진개발원 “지역사회 중심 건강증진 주력”

조인성 원장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개최
올 하반기 '커뮤니티 케어' 보건의료분야 연구 시작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05 [08:30]

건강증진개발원 “지역사회 중심 건강증진 주력”

조인성 원장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 개최
올 하반기 '커뮤니티 케어' 보건의료분야 연구 시작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7/05 [08:30]

【후생신보】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지역사회의 중심의 건강증진과 보건의료 체계 확립이라는 당면 과제를 달성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

 

조인성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원장이 취임 1주년을 맞아 4일 보건의약분야 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지난 1년 간 기관 운영성과에 대한 소회와 향후 사업 추진 방향을 밝혔다.

 

조인성 원장은 사람중심 신뢰경영을 핵심철학으로 안정감 있는 기관운영을 꾀하고, 건강정책을 견고하게 다지며,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쉼 없이 달려온 1년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먼저 기관 운영과 관련해, 올해 초 준정부 기관 지정에 따라 전 구성원과 함께 새로운 경영목표를 수립하고, 기관 미션과 비전을 재설정하는 등 큰 변화가 있었으며, 비정규직 전환 및 사회형평적 채용 활성화 등 신뢰받는 공공기관으로서 사회적 가치 구현을 위한 노력에도 힘썼다고 말했다.

 

또한 정책입안자·관련부처 등과 긴밀히 협조하며 지난해와 올해 비만예방종합대책, 음주폐해예방 실행계획, 담뱃갑 경고그림 교체, 금연종합대책 등 다양한 건강정책의 기획 및 수립에 기여했다.

 

이와 더불어 최근 각광받고 있는 스마트 헬스를 건강증진사업에 접목한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사업을 활발하게 추진 중이며, 동네의원 중심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도 순조롭게 운영 중이다.

 

조인성 원장은 고령사회에 접어든 우리나라의 보건의료 환경 속에서 사전예방적 건강관리와 건강투자, 건강증진은 이제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이라며 특히 올해 4월 보건의 날 대통령께서도 기존 치료중심에서 예방과 건강투자 중심으로 전환하겠다고 말씀하신 것을 상기하며, 한국건강증진개발원 역시 지역사회 중심의 건강증진에 주력해 건강 대한민국을 열어가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강조했다.

 

조 원장은 금년 하반기에는 보건의료분야 커뮤니티 케어에 대한 내부연구도 시작할 예정이라며 보건의료분야 커뮤니티 케어는 지역보건의료기관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건강증진 사업과 인프라 확대를 수행해온 저희 기관의 정체성과 일치하는 만큼, 전국 3,500 여개의 지역보건의료기관의 역량강화와 건강증진으로의 기능전환 등을 통하여 보건의료분야 커뮤니티 케어의 기반을 다져볼 생각이라고 밝혔다.

 

조인성 원장은 또한 일차의료 만성질환 통합관리를 위한 민관협력 (Public Private Partnership)을 구체화하여 실제로 지역사회 중심의 보건의료 분야 커뮤니티 케어의 기틀을 마련해 보겠다보건소는 지역사회 건강증진과 보건의료체계의 헤드쿼터로서 관리자 역할을 하고, 민간의료기관은 전문적인 상담과 교육 등을 제공하는 역할로 기능분담을 하는 방향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올해 초 신년사를 통해 선정한 법고창신(法古創新)”의 정신을 이어 지난 5년 간 쌓아온 전문성과 신뢰, 협력을 기반으로 건강수명 연장과 건강형평성 달성을 통해 보다 더 건강한 대한민국을 만들어갈 것을 다짐했다.

 

또한 지역보건의료기관을 중심으로 건강증진을 활성화하고, 일차의료 만성질환 통합관리가 가능하도록 민관협력(public-private partnership)을 모색하여 보건의료분야에서의 커뮤니티 케어가 가능하도록 기틀을 다지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조인성 원장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은 향후 지역사회 중심의 건강증진과 보건의료체계 확립이라는 정부 국정과제를 달성을 위해 노력하며, 국가의 건강증진 정책이 국민의 삶에 체감되는 현실로, 중앙정부와 지역사회를 연결하고, 공공과 민간을 이어주는 가교로 충실히 역할함으로써 온국민이 건강한 대한민국을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