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고대구로, 비만대사센터 개소식 개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12 [15:07]

고대구로, 비만대사센터 개소식 개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6/12 [15:07]

【후생신보】고대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센터장 김선미)가 지난 11일 본관 2층 가정의학과 외래에서 개소식을 가졌다. 진료 개시 6개월 만이다.

 

고대구로병원 비만대사센터는 센터장인 가정의학과 김선미 교수를 중심으로 위장관외과 김종한 교수, 내분비내과 류혜진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윤현철 교수 등 전문 의료진과 전문영양사, 운동치료사 등으로 꾸려졌다.

 

비만으로 고통 받는 환자들을 수술을 통해 치료하고, 체계적으로 사후관리 할 수 있도록 다학제 협진 및 통합진료 시스템으로 진용을 갖춘 것.

 

비만대사수술이란 내과적 방법으로 잘 치료되지 않은 고도비만 환자나 비만에 따른 각종 합병증으로 고통 받는 환자를 외과적 수술로 치료하는 방법이다. 체중 감량뿐 아니라 고혈압, 당뇨, 수면무호흡증 등 고도비만과 관련한 각종 질환의 치료 효과가 뛰어나다. 수술방법에는 위소매절제술, 루앙와이 위 우회술 등이 있다.

 

김선미 비만대사센터장은 비만은 전 세계를 통틀어 치명적 건강 문제로 대두되고 있으며, 특히 고도비만은 다양한 대사질환을 야기하며 환자들의 건강을 위협한다가정의학과, 위장관외과, 내분비내과, 정신건강의학과, 소화기내과 등 비만대사질환 관련 최고의 전문가들을 통해 최상의 의료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비만대사수술은 올해 1월부터 건강보험이 적용돼 환자들의 부담이 크게 줄었다. 건강보험 적용대상은 체질량지수(BMI) 35kg/m² 이상인 경우 체질량지수 30kg/m² 이상이면서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수면무호흡증, 관절질환, 비알콜성 지방간, 위식도역류증, 천식, 심혈관질환 (심근병증, 관상동맥질환), 다낭성난소증후군 등 비만 관련 합병증이 있는 경우에 해당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