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울산대병원 항생제·약물 사용 잘하는 병원 선정

항생제 사용 및 약제 처방 병원 평균보다 낮게 처방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6/05 [07:28]

울산대병원 항생제·약물 사용 잘하는 병원 선정

항생제 사용 및 약제 처방 병원 평균보다 낮게 처방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6/05 [07:28]

【후생신보】 울산대병원(병원장 정융기)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제8차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 결과'와 ’약제급여적정성평가‘ 두 가지 평가 모두 최우수 등급인 1등급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의료기관에서 수술을 하는 경우 환자의 피부나 점막에 존재하는 세균 및 오염물질, 의료진에 의한 오염, 기타 수술 환경 요인 등으로 수술 부위에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평가는 수술 관련 항생제 적정 사용을 유도하고, 항생제 오∙남용을 예방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적정 용법 및 용량을 따르지 않은 항생제 사용은 감염 예방의 효과를 얻지 못할 뿐만 아니라 항생제 내성이 증가하는 원인이 된다. 

 

이번 8차 수술의 예방적 항생제 사용 평가는 2017년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입원진료 분에 대해 19종류 수술을 시행한 병원을 대상으로 시행됐다. 

 

위수술, 대장수술, 유방수술, 담낭수술, 고관절치환술 등 19개 각 수술별 항생제 최초 투여시간, 항생제 선택, 투여기간 등 총 6개 지표로 평가했다. 울산대학교병원은 종합 평가에서 평가 대상 16개 항목 모두 1등급 종합성적 99.2%(전체평균 79.5%)의 적정 사용률을 보이며 5회 연속 1등급을 받아 수술환자의 항생제 투여가  철저하게 이뤄지고 있음을 확인받았다.

 

울산대학교병원 관계자는 “울산대병원은 병원은 항생제 오·남용을 방지하고, 수술부위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고 있다.  앞으로도 환자의 건강과 의료의 질을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같이 발표된 ‘2018년 약제급여 적정성 평가’는 약물 오남용 등으로 국민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큰 항생제와 주사제 등 약제를 대상으로 약제의 적정화를 유도하고 국민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울산대학교병원은 이번 평가에서 ▲항생제처방률 ▲주사세 처방률 ▲처방건당약품목수 총 3가지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 

 

특히 급성상기도감염 항생제 처방률은 6.46%로 전체 평균 38.42%보다 매우 낮은 사용률을 기록했다. 주사제 처방률도 2.63%로 평균 16.35%보다 낮았으며 ‘처방건당약품목수’도 전체평균보다 적어 꼭 필요한 환자에게 적절히 약물을 사용 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울산대병원은 올해 심평원에서 발표한 적정성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기록하고 있다. 유방암 평가 6회 연속, 위암 4회 연속, 만성폐쇄성폐질환 4회, 폐렴 3회 연속 1등급 평가를 받으며 전국 최고 수준의 의료질 관리가 이뤄지고 있음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