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점유율 확대 지속

임랄디, 1분기 바이오시밀러 시장 46% 점유…1위 유지
베네팔리, EU5 시장 점유율 45%…오리지널 턱밑 추격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6/04 [11:47]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럽 점유율 확대 지속

임랄디, 1분기 바이오시밀러 시장 46% 점유…1위 유지
베네팔리, EU5 시장 점유율 45%…오리지널 턱밑 추격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6/04 [11:47]

【후생신보】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 사장)가 글로벌 매출 1위 의약품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경쟁에서 지속 순항하고 있다.

 

의약품 시장조사 기관 아이큐비아(IQVIA)에 따르면, 20191분기 전체 유통물량 기준으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임랄디’(휴미라 바이오시밀러)의 유럽 아달리무맙 바이오시밀러 시장 점유율은 46%, 직전 분기에 이어 여전히 암젠, 산도즈 등 경쟁사들 대비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 기간 오리지널 제품을 포함한 전체 아달리무맙 시장에서의 점유율도 6.6%로 직전 분기 1.6% 대비 5% 상승했으며, 작년 10월 출시 후 올해 1분기까지 기록한 누적 매출은 5,240만불(580억원)에 달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해 10월 경쟁 제품 3종과 동시에 임랄디를 유럽시장에 출시했으며, 공급 우위 및 기존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판매 노하우를 바탕으로 출시 첫 달 만에 바이오시밀러 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출시 3년 만에 누적 매출 1806만 불(12천억 원)을 달성한 베네팔리(엔브렐 바이오시밀러)는 유럽 전체 시장 점유율에서 오리지널 의약품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아이큐비아가 집계한 유통물량 기준 베네팔리의 1분기 유럽 에타너셉트 시장 점유율은 약 40% 수준이며, 유럽 내 시장 규모가 가장 큰 주요 5개국(EU5: 독일,영국,프랑스,이탈리아, 스페인)에서의 시장점유율은 45%에 달했다.

 

특히, 유럽 최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를 가진 독일에서는 1분기 시장 점유율 48%를 기록, 엔브렐을 넘어서며 향후 유럽 전체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 기대감도 높이고 있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창사 후 지속적인 연구개발(R&D) 투자로 당기순손익 적자를 기록해 왔으나, 유럽 지역 매출 확대에 힘입어 금번 1분기에 첫 흑자(336억 원)를 공시했다. 베네팔리의 견고한 바탕 위에 임랄디가 선전하며 손익 구조도 크게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유럽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꾸준히 경쟁 우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제품 판매 확대에 따른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