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강대환 양산부산대병원 교수,대통령 주치의 위촉

비 서울지역 출신 최초 대통령 주치의 임명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6/03 [17:16]

강대환 양산부산대병원 교수,대통령 주치의 위촉

비 서울지역 출신 최초 대통령 주치의 임명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6/03 [17:16]

【후생신보】 양산부산대병원(병원장 김대성) 소화기내과 강대환 교수(사진)가 6월 3일자로 대통령 주치의로 위촉됐다.

 

그동안 대통령 주치의는 줄곧 수도권 대형병원 출신 의사들이 맡아왔으나, 이번 강교수의 주치의 위촉은 높아진 지역의료의 진료 및 연구수준을 보여 준다고 할 수 있다.

 

강교수는 소화기내과 전공으로 췌장과 담도 질환의 권위자로 1989년 부산의대를 졸업했고, 석·박사 학위 모두 같은 학교에서 취득했다. 양산부산대병원 교육연구실장, 보건복지부 간담도질환치료병원특성화연구센터 센터장, 산업통상자원부 의생명R&D센터장을 역임하였으며, 2014년에는 복지부장관상을 수상하였다. 현재 양산부산대병원 바이오헬스사업을 선도하여 수행하고 있고, 대한췌장담도학회 학술이사, 대한소화기암학회 발전기획이사 등 연구, 진료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지난 1963년부터 도입된 대통령 주치의는 무보수이지만 차관급 대우를 받으며, 대통령의 건강을 책임지는 자리로 의사로서 가장 큰 명예직이라 할 수 있다.

 

강교수는 “부족하지만, 주치의 소임을 다해 대통령님이 건강하셔서 더욱더 건강한 대한민국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짧은 소감을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