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 오는 31일 학술대회 개최

의료기술평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역할에 대한 논의의 장 마련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5/14 [10:45]

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 오는 31일 학술대회 개최

의료기술평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역할에 대한 논의의 장 마련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5/14 [10:45]

【후생신보】 한국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회장 서동철)은 5월 31일(금) 서울대학교 치과병원 8층 대강당에서 2019년 전기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이번 전기 학술대회는 커뮤니티케어에 적용 가능한 Care Technology에 대해 알아보는「커뮤니티케어와 보건의료기술」세션과, 의약품 허가 과정에서 RWE의 활용 및 외국 HTA에서 RWE의 활용에 대해 다루는「Real-World Evidence의 활용」, 의약품의 신속허가제도 현황과 쟁점 및 등재 과정에서 환자 접근성 향상을 위한 제도 현황과 관련하여「환자의 의약품 접근성 향상 방안」으로 총 세 가지 세션이 마련됐다.

 

「커뮤니티케어와 보건의료기술」세션에서는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박병주 교수가 좌장을 맡고 가천대학교 이선희 교수와 경희대학교 김영선 교수 그리고 광주 서구의 윤종성 팀장이 각각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Real-World Evidence의 활용」세션에서는 서울대학교 간호대학 김진현 교수가 좌장을 맡고, 성균관대학교 신주영 교수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변지혜 부연구위원이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패널토론은 울산대학교 이대호 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안정훈 교수, 한국애브비 김준수 상무, 그리고 국민건강보험공단의 황경제 부장이 참여할 예정이다.


마지막 세션인 「환자의 의약품 접근성 향상 방안」세션에서는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서동철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의 박실비아 박사와 이화여자대학교의 손경복 교수가 각각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한국얀센 임경화 상무, 환자단체연합회 이은영 이사, 의약품정책연구소 박혜경 소장, 복지부 보험약제과 송영진 사무관이 패널로 참여한다.

 

한국보건의료기술평가학회 학술대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www.kahta.or.kr)를 참조하면 된다. 사전등록기간은 5월 24일(금)까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