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갑상선암 초음파 진단, 인공지능 분석 유용

보라매병원 채영준 교수팀, 양성판정 결절 90% 이상 세침흡인검사 수술서 양성 확인
불필요한 시술을 줄이고 의료기반 시설 취약한 지역에서는 1차 선별검사 역할도 기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5/08 [17:28]

갑상선암 초음파 진단, 인공지능 분석 유용

보라매병원 채영준 교수팀, 양성판정 결절 90% 이상 세침흡인검사 수술서 양성 확인
불필요한 시술을 줄이고 의료기반 시설 취약한 지역에서는 1차 선별검사 역할도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5/08 [17:28]

▲ 채영준 교수

【후생신보】 갑상선암 초음파 진단에서 인공지능분석이 유용한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불필요한 시술을 줄일 수 있으며 의료기반 시설이 취약한 지역에서는 1차적인 선별검사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갑상선센터 채영준 교수팀(박선원, 이가희)은 ZeroOne AI(대표 송준호)와의 공동연구에서 인공지능신경망을 통해 갑상선초음파영상을 분석해 세침흡인검사 결과를 예측한 결과를 발표했다.

 

갑상선초음파는 갑상선암 진단에 기본적이고 필수적인 검사로 초음파 소견에서 악성이 의심되거나 크기가 2cm 보다 크면 세침흡인검사를 시행하도록 권고되고 있다.

 

이에 따라 양성 가능성이 높은 결절에 대해서도 크기가 크면 세침흡인검사를 시행하기 때문에 이와 관련한 비용과 출혈, 통증 등의 합병증의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채 교수팀은 1,358개의 갑상선초음파 영상을 인공지능신경망을 통해 학습시켜 보라매병원과 일본 쿠마병원의 155개의 결절을 테스트한 결과, 인공지능이 양성으로 판정한 결절의 90% 이상이 최종적으로 세침흡인검사나 수술에서 양성으로 나왔다고 밝혔다.

 

따라서 인공지능으로 갑상선초음파를 분석해 양성판정을 받은 결절에 대해서는 세침검사를 생략하고 추적관찰 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 인공지능신경망을 통해 갑상선초음파영상을 분석하여 양성과 악성을 구분하는 과정.

채영준 교수는 “인공지능 시대를 맞이해 의료분야에도 인공지능을 적극적으로 도입한다면 향후에는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불필요한 시술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의료기반시설이 취약한 지역에서는 1차적 선별검사의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갑상선초음파영상 분석에 인공지능을 적용한 채 교수팀의 연구논문(Ultrasound image analysis using deep learning algorithm for the diagnosis of thyroid nodules)은 SCIE에 등재된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