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빅데이터’ 활용 의료용 마약 철통 관리

법 위반 의심 52곳 선정 기획 감시…투약·처방전 위조 사례 등 적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5/08 [11:20]

‘빅데이터’ 활용 의료용 마약 철통 관리

법 위반 의심 52곳 선정 기획 감시…투약·처방전 위조 사례 등 적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5/08 [11:20]

【후생신보】빅데이터가, 마약 관리에 큰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빅데이트를 활용해 위반이 의심되는 대상을 선정하고 조사를 통해 다수 위법 사례를 적발하는 성과를 거둔 것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지난달 15~19일 대검찰청, 경찰청, 심평원과 합동으로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 취급하는 병의원 52곳에 대해 기획합동감시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점검결과 조사대상 52곳 중 27곳에서 위반사항을 적발했고 이중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4곳에 대해서는 담당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했다.

 

, 과다투약이 의심되는 23곳에 대해서는 검·경에 수사 의뢰, 이 가운데 10곳은 행정처분이 병행됐다고 식약처는 밝혔다.

 

주요 위반 사례는 처방전에 따르지 않고 마약류 투약 사실과 다르게 마약류 취급내역 보고 보고한 재고량과 실제 재고량 차이 마약류 저장시설 관리기준 위반 등 이었다.

 

이번 기획 감시가 주목받는 대목은 지난해 5월부터 운영이 시작된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하 마통시스템)으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됐다는 점이다. 빅데이터를 활용, 위반 의심 대상 52곳은 이렇게 선정됐다. 의료용 마약류를 취급하는 병의원은 전국적으로 36,000여 곳에 달하고 있다.

 

이번 선정 기준은 프로포폴 과다 투약 사례가 많은 경우 허위 주민등록번호나 사망자 명의로 조제·투약한 경우 의사 본인에게 처방한 경우 같은 날 여러 병원(3곳 이상)을 방문, 프로포폴을 투약한 경우 등이었다.

 

마통시스템 도입 전에는 품목과 수량 중심의 기록점검 체계로 과다 투약 등 법률 위반 대상 선정에 어려움이 있었다.

 

하지만 마통시스템 도입으로 인적정보, 투약·제조정보, 제품정보 등이 포함된 빅데이터를 면밀히 분석, 오남용 등 위반 가능성이 높은 대상 선정이 가능했다.

 

식약처는 앞으로 마통시스템 분석 기법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빅데이터 체계를 강화해 위반 우려 병·의원에 대해 선택·집중하는 효율적인 관리체계를 이뤄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정부는 마약류 관리체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식약처에 마약안전기획관을 신설했고 보다 신속한 대응을 위해 기획관 산하에 마약류 현장대응팀을 구성, 운영할 예정이다.

캐당당 19/05/08 [13:13] 수정 삭제  
  솔깃한 주제를 다룬 기사네요 그래서~ 사회 이슈가 되는 부분도 있고 해서 해당 내용 스크립해 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