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양대병원 “안전 최우선하는 환자 중심의 의료기관으로 거듭나자”

지난 3일, 한양대학교병원 제47주년 개원기념식 개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5/08 [08:46]

한양대병원 “안전 최우선하는 환자 중심의 의료기관으로 거듭나자”

지난 3일, 한양대학교병원 제47주년 개원기념식 개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5/08 [08:46]

【후생신보】 한양대학교병원(원장 윤호주)은 개원 47주년을 맞아 ‘환자 안전을 최우선하는 환자 중심의 의료기관으로 거듭나자’고 다짐했다.

 

지난 5월 3일 신관 6층 세미나실에서 열린 개원기념식에는 최호순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윤호주 병원장, 송순영 부원장을 비롯한 주요 보직자와 많은 교직원이 참석해 성황리에 개최됐다.

 

윤호주 병원장은 기념사에서 “최근 우리병원은 좋은 경영성과를 거두며 도약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모두가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고 환자 중심의 의료가 될 수 있도록 항상 최선을 다하자”라고 말했다.

 

최호순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은 축사에서 “한양대학교병원의 개원 47주년을 축하한다”며 “오늘의 한양대학교병원은 교직원 여러분들의 헌신과 노력으로 도약과 성장을 거듭해왔다. 앞으로도 책임감을 갖고 맡은 바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맡은바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고 병원발전에 기여한 교직원 21명에게 ‘모범직원상’이 수여됐다. ‘이사장상’은 간호국 최진미 과장 외 2명, ‘총장상’은 이비인후과 고미령 계장,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상’은 간호국 신은주 계장 외 1명, ‘병원장상’은 간호국 최인숙 계장 외 14명이 수상했다.

 

또한, 한 해 동안 언론홍보 활동을 많이 한 교수들에게 수여하는 ‘한양교수언론상’에는 심장내과 김경수 교수, 신장내과 이창화 교수, 비뇨의학과 박성열 교수가 받았다. ‘의무기록상’은 내과 박성화 전공의 외 9명, ‘친절직원상’은 소아청소년과 김동욱 전공의 외 3명, ‘환자모시기왕’은 신경과 김희진 교수 외 2명, ‘우수부서상은’ 감염관리실, ‘공로상’은 ㈜에스텍에이스가 수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