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개혈종(만두귀), 스테로이드 주사치료법 효과

보라매병원 김영호 교수팀, 증상 의심되면 조기에 진료 받아야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5/03 [16:48]

이개혈종(만두귀), 스테로이드 주사치료법 효과

보라매병원 김영호 교수팀, 증상 의심되면 조기에 진료 받아야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5/03 [16:48]

【후생신보】 영구적인 귀 변형까지 초래할 수 있는 이개혈종 증상이 비수술적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만으로 높은 효과를 볼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특별시 보라매병원 이비인후과 김영호 교수팀은 귀가 부풀어 올라 영구적인 귀 변형까지 올 수 있는 이개혈종 증상이 비수술적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만으로도 높은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 치료 전(좌)과 치료 후 모습.

일명 ‘만두 귀’로도 불리는 이개혈종은 외부의 지속적인 압박과 마찰로 인해 이개(귓바퀴) 내 연골과 연골막 사이에 혈액이 차 부풀어 오르는 증상을 말한다.

 

레슬링, 격투기 등 격한 스포츠 선수들에게서 많이 나타나는 증상으로 장기간 지속되면 혈종의 섬유화가 진행돼 영구적인 귀 변형을 일으킬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김 교수팀은 2014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보라매병원에 방문한 환자 중 이개혈종으로 진단된 총 56명을 선별해 3주간 스테로이드 주사치료를 실시한 후 그에 따른 개선 정도를 최대 36개월 동안 관찰해 비수술적인 주사치료로도 이개혈종의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한지 확인했다.

 

치료는 항염증 스테로이드제 중 하나인 트리암시놀론 아세토나이드 주사를 최대 3회 투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3회 투여 후에도 증상이 호전되지 않은 그룹은 수술적인 치료를 진행했다.

 

그 후 관찰기간 동안 이개혈종의 유병기간에 따라 단기(2주 미만)과 장기 그룹(2주 이상)으로 나눈 후 유병 기간에 따라 치료 효과에 차이가 있는지 조사했다.

 

분석 결과, 첫 번째 주사치료 후 단기 이개혈종 그룹 30명 중 73%에 해당하는 22명의 증상이 완치되었으며 세 번째 치료 후에는 1명을 제외한 29명이 완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장기 그룹은 전체 26명 중 6명만이 첫 번째 주사치료로 완치되었으나 세 번째 치료 후 53%에 해당하는 14명이 추가로 완치돼 스테로이드 주사치료가 긴 유병기간을 가진 이개혈종 환자에게도 효과가 있는 것이 밝혀졌다.

 

이와함께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로 증상이 호전되지 않아 수술적인 치료를 선택한 7명의 환자 특성을 살펴본 결과, 이개혈종이 장기간 진행된 환자는 총 6명으로 전체 7명 중 85%를 차지하는 높은 비율을 보였다.

 

또한 이들 혈종의 평균 부피는 1.34mL로 비수술적 치료 그룹의 부피인 0.89mL에 비해 크게 부풀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그에 따른 연골 조직 손상도 진행된 것이 확인됐다.

 

김영호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적절한 항염증 스테로이드 주사치료만으로도 이개혈종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이개혈종은 장기간 방치할 경우 연골 조직 붕괴로 인한 심각한 귀 변형까지 불러올 수 있는 만큼, 평소 귀에 외상을 입지 않도록 주의하고 증상이 의심될 경우 조기에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교수팀의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이비인후과학회지 ‘The Laryngoscope’에 지난 2018년 10월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