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사로 인한 합병증 5년새 5천여건 발생

감염>혈관합병증>기타 순…환자부담금 4년 사이 90% 껑충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4/10 [09:46]

주사로 인한 합병증 5년새 5천여건 발생

감염>혈관합병증>기타 순…환자부담금 4년 사이 90% 껑충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4/10 [09:46]

후생신보】최근 5년간 주사로 인한 합병증 발생 환자가 5천 여명을 넘긴 것으로 나타났다. 주사로 인해 가장 빈발한 합병증은 감염 이었다. 주사 합병증으로 인한 사회적 비용 또한 껑충 뛰었다.

 

10,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바른미래당 최도자 의원<사진>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인용, 이같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주사 합병증 진료환자 수는 2014917명에서 20181,195명으로 4년 새 30.3% 증가했다. 이 기간 주사로 인한 합병증 누적 환자는 5,234명 이었다.

 

전체 합병증 발생 유형별로 보면, 감염이 1,843(34.2%)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혈관합병증(1,794), 기타 합병증(1,062), 상세불명 합병증(551) 순이었다.

 

2014년 대비 지난해 주사 합병증 증가율은 혈관합병증이 50%(‘14304’18456)로 가장 높았다. 주사로 인한 기타합병증과 감염 증가율은 각각 37.7%, 23.2%로 나타났다.

 

감염 등 주사 합병증에 따른 진료비용은 201426,434만원에서 지난해 49,866만 원으로 최근 4년 사이 88.6%로 급격히 증가했다. 이 중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보험자부담금 역시 201411,169만 원에서 지난해 21,190만 원으로 89.7% 대폭 늘었다.

 

최도자 의원은 주사로 인한 합병증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감염 외 합병증 발생 요인에 대한 기초적인 현황 파악조차 이루어지고 있지 않다고 지적하고 보건당국은 주사로 인한 합병증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주사제 부작용 예방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