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암 환자는 증가하는데…국립암센터 한의과 설치는 ‘오리무중’

한의협, 환자 치료·삶의 질 향상 위해 공공의료기관 한의진료 확대 촉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22 [13:53]

암 환자는 증가하는데…국립암센터 한의과 설치는 ‘오리무중’

한의협, 환자 치료·삶의 질 향상 위해 공공의료기관 한의진료 확대 촉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3/22 [13:53]

【후생신보】 한의계가 국립암센터 한의과 설치와 공공의료기관내 한의진료 확대 및 한양방 협진체계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제는 정부가 나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아직도 추진되지 않고 있는 국립암센터내 한의과 설치와 암환자들의 치료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한 공공의료기관내 한의진료 확대 및 한양방 협진체계 강화를 촉구했다.

  

보건복지부 암등록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암환자 수는 2013년 22만 8,000여명에서 다소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2016년 22만 9,000명으로 다시 증가하고 있으며 실제로 암이 40대 이상 성인의 사망원인 1위를 차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한의협은 그동안 암환자 치료와 회복에 효과가 있는 한의약을 국가적인 차원에서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우선적으로 국가 암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대표적인 공공의료기관인 국립암센터에 한의진료과 설치·운영을 역설해 왔다.

  

또한 국회에서도 윤석용·주승용·양승조·최경희·김명연·남인순·오제세 의원 등 다수의 여야 국회의원들이 국립암센터 한의과 설치와 한양방 협진을 촉구한 바 있다.

  

그러나 1998년 국립암센터 설립당시 의료계의 강한 반발에 부딪혀 한의진료과 설치가 무산된 이후, 현재까지도 이 문제는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한의협은 “세계적 명성의 MD앤더슨 암센터나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등에서는 이미 한양방 협진시스템을 도입해 암환자 치료에 한의약을 적극 활용하고 있으며 각종 암치료에 한양방 협진이나 한약투여가 큰 도움이 된다는 국제적인 학술논문과 연구결과들이 이 들 의료기관의 치료성과를 직·간접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암환자들에게 보다 폭넓은 진료선택권을 제공하기 위해 국립암센터와 같은 공공의료기관부터 한의과 설치 및 한양방 협진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 의료는 결코 특정직역의 이익이 아닌, 국민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며 “공공의료분야에서 차별은 결코 있어서는 안되며 차별로 인한 피해는 국민들에게 돌아가는 만큼, 이제는 정부가 직접 나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