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추나요법 대한 근거없는 비방·악의적 폄훼 안된다”

한의협, 국민건강 증진 위한 것…치료 만족도 90% 이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21 [12:21]

“추나요법 대한 근거없는 비방·악의적 폄훼 안된다”

한의협, 국민건강 증진 위한 것…치료 만족도 90% 이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3/21 [12:21]

【후생신보】 추나요법 급여화와 관련, 의료계가 즉각적인 철회를 주장하고 있고 손해보험업계는 진료비가 급증할 것이라는 의견에 대해 한의계가 흠집내기와 불필요한 걱정이라며 오직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오는 4월 8일 추나요법 건강보험 적용을 앞두고 이에 대한 근거없는 비방이나 악의적인 폄훼, 불확실한 추측성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추나요법 급여화는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것으로 국민의 진료 선택권 확대와 경제적 부담 완화를 가로막는 행위는 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추나요법 급여화와 관련하여 의료계는 이에 대한 즉각적인 철회를 주장하고 손해보험업계에서는 추나 급여화로 인해 한의자동차보험 진료비가 급증할 것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이같은 주장에 대해 한의협은 추나 급여화에 대한 흠집내기와 불필요한 걱정에 불과하다는 입장이다.

  

한의협은 한의사들이 근골격계질환 치료에 활용하는 대표적인 수기요법인 추나는 이미 수 많은 학술논문과 임상연구결과 등을 통해 안정성과 유효성이 충분히 입증됐으며 국민의 요구와 치료 만족도도 상당히 높아 지난해 11월 복지부 건강정책심의위원회가 건강보험 급여 적용을 의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한약진흥재단이 조사한 ‘2017년 한방의료이용실태조사’에서 건강보험급여 확대 시 우선적용이 필요한 3대 한의치료법에 추나요법이 포함됐으며 복지부가 전국 65개 한의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한 시범사업에서 2017년 10월부터 11월까지 3회 이상 진료를 받은 성인환자 416명 중 무려 92.8%가 추나치료에 만족감을 표시한 것도 의료계의 주장이 잘못됐음을 보여주는 또 다른 근거라고 밝혔다.

 

아울러 추나요법 급여화로 인해 한의자동차보험료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는 주장도 2017년 기준 17조원에 이르는 자동차보험 시장 규모 중 한의자동차보험 진료비는 5,600억원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지나친 억측이며 국민의 진료 선택권을 위축시키는 결과를 초래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동차보험으로 한의의료기관에 내원한 환자 수가 두 배 가까이 증가한 2014년과 2017년 사이 환자 당 진료비는 15% 증가하는데 그쳤고 입원·내원 일 수는 10.6일에서 9.6일로 오히려 감소한 사실에서도 알 수 있듯이 한의의료기관의 자동차보험 진료비 증가는 ‘내원환자 수 증가에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이며 일부 주장처럼 과잉진료 때문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추나요법 급여화가 마치 자동차보험 손해율 증가에 주범이 될 것처럼 주장하는 것은 한의진료에 대한 불신을 조장할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한의협은 “건강보험 적용으로 모든 한의의료기관에서 동일한 수가가 적용되어 소위 ‘예측 가능성’이 높아진 추나요법을 흠집 낼 것이 아니라 아직도 실손보험에서 표준화 되지 않고 최저 5,000원에서 최고 50만원까지 100배의 치료비용 차이를 보이고 있는 도수치료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의협 이진호 부회장은 “추나요법 급여화는 환자 진료비 부담을 줄이고 한의의료기관에 대한 접근성을 향상시켜 근골격계 질환에 대한 치료 및 예방은 물론 불필요한 수술 방지에도 기여한다”며 “건강보험 적용이 확정된 추나요법에 대한 근거 없고 맹목적인 비난은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한의협은 국민건강증진을 위해 추나 뿐만 아니라 첩약과 약침 등 다양한 분야에서 건강보험 급여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회무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