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재의료기기학회 춘계대회 광주서 열린다

22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중재의료기기 연구·개발 활성화 모색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19 [09:19]

중재의료기기학회 춘계대회 광주서 열린다

22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중재의료기기 연구·개발 활성화 모색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3/19 [09:19]

▲ 정명호 회장

【후생신보】 국내 중재의료기기 전문가들 광주에서 모인다.

  

2019년 한국중재의료기기학회(회장 정명호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춘계학회가 지방에서는 최초로 오는 22일 광주에서 열린다.

  

중재의료기기학회는 지난 2013년 발족해 의료용 스텐트에 관한 학문과 산업발전을 위해 국내 최초로 산학연 공동으로 연구·개발하는 다학제 학회로 정회원은 800여명에 달한다.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이번 학회는 전국의 주요 의과대학, 대학병원, 기술개발원, 연구소에서 관련 전문가 등 400여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올해가 국내 가장 큰 연구과제 중 하나인 범부처 의료기기 사업의 준비 원년인 만큼 학회 개최 의미가 더욱 크다.

  

또한 임상 및 기초의학, 공학 뿐 만 아니라 산업체에서도 연제 발표함으로써 의료기기 연구 활성화에 새로운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학회에서는 중재의료기기와 의료기기 연구개발을 주요 주제로 ▲3D 프린팅을 이용한 의료기기 ▲구조적 심장 및 혈관 질환에서 의료기기 치료의 현재와 미래 ▲소화기 진단 및 치료 중재의료기기의 국산화 ▲새로운 의료기기의 다양한 임상 분야 적용 ▲심장혈관질환을 치료하기 위한 흡수형 스텐트에 대한 소개 등이 있을 예정이다.

  

한편 정명호 회장은 “이번 학회를 통해 중재의료기기 연구·개발 활성화의 토대를 마련하고 특히 전남대병원서 개발 중인 심혈관계 스텐트의 국산화 등 국제적 경쟁력도 갖춰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