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국내 최초 난치성 전이·재발암 치료 ‘하이펙센터’ 오픈

분당차병원, 2013년 하이펙시술 도입…치료 까다롭고 힘든 복막·흉막전이 환자 시술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10:15]

국내 최초 난치성 전이·재발암 치료 ‘하이펙센터’ 오픈

분당차병원, 2013년 하이펙시술 도입…치료 까다롭고 힘든 복막·흉막전이 환자 시술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3/14 [10:15]

【후생신보】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암센터가 국내 최초로 난치성 재발암과 전이암 환자 치료를 위한 ‘하이펙센터(Hyperthermic Intraperitoneal Chemotherapy Center)’를 오픈했다.

  

하이펙센터는 부인암센터(이찬, 송승훈, 주원덕, 박현, 정상근, 최민철)와 외과(김우람), 흉부외과(정희석) 주도로 난소암과 자궁암, 가성복막암종, 대장암, 충수암 등의 복막전이 환자 및 폐암의 흉막전이, 흉막암 환자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하이펙 시술을 시행할 예정이다.

하이펙시술은 주로 복막이나 흉강으로 전이 또는 재발한 암환자들에게 주로 시행하는 치료법이다.

  

복강이나 흉강 내 전이가 있는 암들을 제거하는 종양감축수술과 병행해 수술 중 가열한 항암제를 복강이나 흉강에 직접 관류 시켜 남아 있을 수 있는 미세 전이암을 제거하는 시술로 선택적인 4기 복막전이 대장암, 충수암, 가성복막점액종 및 난소암 환자들의 생존율을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종양감축수술 후에 시술이 진행되므로 전체 수술시간이 10시간 이상으로 길어 환자의 건강이나 체력상태를 잘 살펴서 시행해야 하고 종양감축수술이 치료결과를 크게 좌우하기 때문에 복막전이 환자들을 전문으로 보는 의사들에게 수술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분당차병원 김재화 원장은 “하이펙시술은 복강이나 흉강의 재발이나 전이암 환자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알려져 있지만 그간 노하우를 쌓은 병원이 많지 않다”며 “분당차병원은 2013년 하이펙 시술을 도입한 후 꾸준히 수술경험과 노하우를 축적해 난치암으로 고통받는 많은 환자들의 치료가능성을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분당차병원 하이펙센터는 다학제진료를 기반으로 환자 맞춤형치료를 통해 불필요한 치료를 최소화하고, 하이펙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 환자 중심형 센터다.

  

분당차병원은 2013년 부인암 치료에 하이펙시술을 도입 한 이후 풍부한 임상경험을 토대로 난소암과 자궁암, 가성복막암종, 대장암, 충수암, 흉막암 등 난치암 치료에 하이펙시술을 적용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