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우리들병원 ‘척추한길 37년’ 역사 갤러리 오픈

이상호 박사 ‘최소상처 척추치료’ 발전사 조망한 역사 공간이자 환자쉼터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14 [09:58]

우리들병원 ‘척추한길 37년’ 역사 갤러리 오픈

이상호 박사 ‘최소상처 척추치료’ 발전사 조망한 역사 공간이자 환자쉼터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3/14 [09:58]

【후생신보】 보건복지부 지정 척추 전문 청담 우리들병원(회장 이상호, 원장 배준석)이 37년 척추한길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우리들 역사 갤러리’를 지난 8일 오픈했다.

 

‘우리들 역사 갤러리’는 37년 척추 치료 발전사, 내시경 레이저 디스크 치료법 정립자 이상호 박사의 발자취, 외신이 조명한 우리들병원, 전 세계 환자와 의사들의 전언 등 우리들병원이 최소상처 척추 디스크 치료를 위해 걸어온 중요한 순간과 환자를 배려한 편의공간을 함께 담았다.

 

우리들병원은 1982년 개원 이래 척추 한 분야에 집중하, 척추 치료 발전을 위해 혁신을 거듭해왔다.

  

1982년 ‘이상호신경외과’에서 출발 1988년 우리나라에 ‘전문병원’의 개념을 확립했고 1992년 내시경과 레이저를 접목한 척추 시술법을 개발해 최소상처 척추수술 시대를 열었다.

  

내시경 척추 시술법은 다른 수술법에 비해 뼈와 근육 손상, 수술 시간, 부작용, 회복 기간 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치료법이다.

  

이상호 박사와 우리들병원은 90년대 초부터 ‘내시경 레이저 디스크 시술’을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노력해왔다.

  

현재까지 국제의학저널에 발표한 논문은 SCI 논문 339편을 포함 총 902편, 국제의학서적도 29권(170편)에 이르고 우리들병원에서 교육을 받은 외국인 의사들은 1년 과정의 펠로우십과 수술참관 과정까지 포함하면 45개국 780여명이나 된다.

특히 국제척추학회를 창설, 이끌어오기도 했는데 세계최소침습척추외과학회, 국제디스크치료학회, 국제최소침습척추외과학회, 세계근골격레이저고주파학회 등은 이상호 박사가 척추치료 발전을 위해 공헌해온 기록은 별도의 아카이브 공간을 마련했다.

  

2015년에는 내시경 척추 수술의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아시아인으로는 처음으로 ‘더 파비즈 캄빈상(’을 수상했으며 2017년에는 일본과 미국에서도 우리들병원이 개발한 내시경 척추시술법에 대해 의료보험을 공인했다.

  

이러한 노력과 성취에 대해 미국 뉴욕타임즈, CNN, 일본 NHK 등 세계 언론이 격찬했으며 세계적인 유명병원들과 나란히 미국 ‘Top Master's in healthcare Administration’으로부터 세계 30대 첨단병원에 선정되기도 했다.

  

한편 이상호 박사는 이날 개소식에서 “안심낙관(安心樂觀)의 가치와 3D(Different, Difficult, Discipline) 정신, 금요영상컨퍼런스, 팀 서저리제, 국제미스코스(Minimally Invasive Spine Surgery Course), 국제환자센터 등 우리들병원만의 문화와 제도들은 20년째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중요한 것은 지난 37년간 최소상처 척추수술법을 위한 노력들이 흑백사진 속에 갇혀 있지 않고 여전히 실천하고 발전시켜나가고 있다는 사실”이라며 “우리들 역사 갤러리는 앞으로도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치료, 빨리 회복할 수 있는 치료, 안심하고 낙관할 수 있는 치료, 후유증이 없는 치료를 위한 노력과 그 결실들로 다시 새롭게 채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