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대형병원과 의원 사이 낀 중소병원 ‘고사 직전’

신경외과의사회, 보장성 강화정책 방향은 맞지만 속도조절 필요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3/12 [09:40]

대형병원과 의원 사이 낀 중소병원 ‘고사 직전’

신경외과의사회, 보장성 강화정책 방향은 맞지만 속도조절 필요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3/12 [09:40]

▲ 한동석 회장

【후생신보】 신경외과 의사들이 정부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정책(문재인 케어)의 방향은 맞지만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고 속도 조절을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중소병원은 정부의 의료정책에서 외면당하는 등 고사 직전에 있어 의료정책을 추진 시중소병원들의 고민을 수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신경외과의사회 한동석 회장은 지난 9일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춘계학술대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 회장은 “국민의 보장성 강화와 의료기관을 망하지 않게 하겠다는 진심을 알겠지만 무조건 대형병원의 문턱을 낮춰 환자 쏠림 현상이 계속되고 있는 등 의료전달체계가 확립되지 않은 상황에서 급하게 추진되면 중소병원에는 도움이 되지 않아 중소병원이 없어질 수 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소병원은 정부의 의료정책에서도 대형병원과 의원급 사이에서 외면당하고 있다”며 “의료정책을 추진 시에는 중소병원들의 고민도 수렴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신경외과의사회가 중소병원에 대한 지원을 요구하는 것은 회원들 중에는 중소병원을 운영하는 사람이 많기 때문이다. 

 

한 회장은 “재료행위위원회에서 가격 하나를 결정하는데 한 달 이상이 걸리는데 수 천개를 한 번에 급여화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안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천천히 확인하고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신경외과의사회는 MRI 급여화 관련, 정부가 보다 신중을 기할 것을 요구했다. 

 

고도일 총무부회장은 “MRI는 급여화한다면 이용자가 급격하게 늘어나 의료비가 급증할 수 있다”며 “불필요한 촬영 등 오남용 사례도 늘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중증질환에도 필수의료를 중심으로 우선순위가 존재한다”라며 “척추질환에 대한 MRI 급여화도 정부가 전문가와 상의해 신중하게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신경외과의사회 춘계학술대회는 역대 최대인 550여명이 참석, 성황을 이뤘다. 

 

고도일 부회장은 “학술이사가 2명으로 늘어나면서 학술대회 내용이 실용적인 ‘심화교육’ 위주로 편성됐다”라며 “필수평점 이수도 영향을 미쳤겠지만 무엇보다도 진료현장에서 반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의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신경외과 개원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신경외과의사회는 메르스 이후 국민들의 의료기관 이용 형태가 바뀌어서 외래가 많이 축소되었는데 회복이 되지 않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동석 회장은 “사회의 흐름이 바뀌고 있으며 경기침체도 많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개원가가 경기에 매우 민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