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국내 20~30대 담낭질환 증가 추세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준성 교수팀, 대규모 연구 결과 발표…생활습관 서구화 등 기인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3/11 [16:01]

국내 20~30대 담낭질환 증가 추세

강남세브란스병원 박준성 교수팀, 대규모 연구 결과 발표…생활습관 서구화 등 기인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3/11 [16:01]

【후생신보】 20~40대 젊은 성인들에서 담낭질환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박준성 교수팀(박준성, 김형선)과 연세의대 예방의학과 김창수 교수팀(김창수, 조성경)은 최근 국내 젊은층을 대상으로 한 무증상 담낭질환 관련 대규모 자료 분석결과(Big data analysis)를 최근 발표했다.

 
이번 연구로 그동안 40세 이상에서 유병률이 증가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던 담낭질환이 20~40대 젊은 성인들에서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은 2014년 6월부터 2015년 5월까지 건강검진 전문기관인 KMI에서 검진 받은 72만 4,114명 중 20~39세의 남녀 37만5,742명을 대상으로 문진, 혈액검사, 복부 초음파 검사 결과 등을 비교 분석했다. 이들 중 복부초음파를 시행한 15만4,463명 중 17.5%인 27,130명에서 비정상 담낭소견이 발견됐고, 1.9%인 2,979명에서는 담석이 관찰됐다.

 
연구책임자인 박준성 교수는 “지금까지 국내에서 20~39세를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가 없어 정확한 비교는 어렵지만, 30대 미만에서담석이 발견된 확률은 0.39%, 30대에서는 0.99%로 나온 2007년 타기관 연구와 비교하면 담낭 질환이 약 2배 가까이 증가했으며, 그 이유로는 생활습관의 서구화 등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한편 통계학적 극단치를 제외하고 주요 신체계측지수 등을 포함한 69,568명을 선별해 그룹 비교 분석한 결과 높은 BMI, 허리둘레, 낮은 HDL콜레스테롤 소견 등이 위험인자로 나타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