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매출 1조 달성 여섯번째 국내 제약사 탄생

대웅제약, 지난해 1조 314억 매출…나보타 등으로 미래가 더 기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3/06 [15:12]

매출 1조 달성 여섯번째 국내 제약사 탄생

대웅제약, 지난해 1조 314억 매출…나보타 등으로 미래가 더 기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3/06 [15:12]

【후생신보】유한, GC녹십자, 광동, 한미에 이어 대웅제약도 연매출 1조 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대웅은 나보타와 똘똘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갖추고 있어 향후가 더 기대되고 있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2018년 연간 매출액(연결 기준) 1314억 원을 기록하며 자사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고 6일 밝혔다. 개별 기준 연간 실적 결과로는 매출 9,435억 원, 영업이익 308억 원 그리고, 당기순이익 15억 원을 달성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특히, 대웅제약의 2018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8.9%(개별 기준) 증가, 지속적으로 매출 성장세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 같은 매출성장은 병원처방약(ETC)과 일반의약품(OTC) 모두의 고르고 지속적 성장에 따른 것이라는 게 대웅 측 설명이다.

 

ETC의 경우, 지난해 전년 6,001억 원 대비 12.3% 성장한 6,74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우루사, 나보타, 안플원 등 자체개발 제품의 지속적인 매출과 더불어 도입상품인 제미글로, 릭시아나, 포시가의 판매수수료 매출 증가가 이어졌다. OTC는 전년 832억 원 대비 10.8% 성장한 922억 원을 달성했다. 대표적으로 우루사와 임팩타민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대웅은 영업이익 하락과 관련, 오송 및 나보타 신공장 가동에 따른 감가상각비, 공장 인건비, 기타 초기운영비 증가와 연구개발비 증가, 인력 확충에 따른 인건비 상승 등 투자 비용 증가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실질적으로 더욱 중요한 현금흐름지표인 EBITDA2018년 개별 기준 724억 원(YoY -5.3%)으로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한 수준이다. EBITDA는 영업이익에 감가상각비를 더한 것으로, 현금흐름지표를 의미한다.

 

대웅제약은 영업이익에 대해 해외 연구법인 등 자회사 지속투자 등으로 인한 회계상 비용이 반영됐으나 제약산업 특징상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한 만큼, 향후 적극적으로 시장을 개척해 수익성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개발 비용은 2009434억 원 대비 20171,143억 원으로 2.6배 이상 확대됐고, 총 매출액 대비 10% 이상을 연구개발 비용으로 투자하며 신약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웅의 미래는 더욱 밝다. 단기적으로 자체개발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글로벌 사업 본격화에 따라 본격적인 매출 및 이익 성장이 예상되고 있다. 나보타는 지난 21일 미국 식품의약국(FDA) 판매허가 승인을 획득함으로써 올 봄부터 판매 돌입 예정이다.

 

이와 함께 상반기 내 유럽의약품청(EMA)의 판매허가 승인 결과가 예정돼 있어 전세계 2조원의 보툴리눔 톡신 미용성형 시장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미국/유럽 시장 진입에 따른 높은 성장성이 기대된다. 나보타는 현재 판매허가 승인을 받은 미용 적응증과 별개로 치료적응증 허가도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어서 글로벌 매출이 더욱 확대될 예정이다.

 

중장기 성장 파이프라인으로는 APA 차세대 항궤양제, PRS 섬유증치료제, 안구건조증 치료제 등 혁신신약 개발과 인공지능(AI)를 활용한 신약연구 개발역량을 강화해 가고 있다. 특히, 세계 4조원 규모의 안구건조증 시장을 타겟으로 개발중인(한올바이오파마와 공동개발) 안구건조증 치료제는 오는 3월 중순, 미국에서 글로벌 임상 3상에 돌입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