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FDA 심사 착수

최태원 회장 의지 따라 후보물질 발굴서 허가신청까지 독자 진행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2/07 [13:57]

SK바이오팜 뇌전증 신약 FDA 심사 착수

최태원 회장 의지 따라 후보물질 발굴서 허가신청까지 독자 진행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2/07 [13:57]

【후생신보】SK바이오팜(대표이사 사장 조정우)은 자사 뇌전증 신약 후보 물질 세노바메이트’(Cenobamate)에 대해 FDA의 신약판매 허가 신청서(NDA) 심사가 시작됐다고 7일 밝혔다.

 

세노바메이트는 SK바이오팜이 국내 기업 최초로, 기술 수출 없이 후보물질 발굴부터 임상 시험, FDA 허가 신청까지 독자적으로 진행한 뇌전증 신약 후보 물질이다. FDA의 시판 허가를 획득하게 된다면 미국 상업화 과정 역시 미국 법인인 SK라이프사이언스를 통해 독자적으로 수행될 계획이다.

 

앞서 SK바이오팜은 세노바메이트의 효능과 안전성을 평가한 대규모 임상시험 결과를 바탕으로 ‘1811월에 NDA를 제출했다. 최종 허가 여부는 처방의약품 신청자 수수료법(PDUFA)’에 따라 약 10개월의 검토 기간을 거쳐 올해 1121일에 이루어 전망이다.

 

SK바이오팜의 조정우 대표는 지난 10여년 간 미국 내에서 임상에 참여한 전문의들과 환자들과 함께 세노바메이트의 약효와 안전성에 대해 교류해 왔다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미 미국 내 판매를 위한 준비를 적극적으로 해왔다고 말했다. 조정우 대표는 세노바메이트의 상업화를 통해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1993년 신약개발 시작 이후 중추신경계 질환 신약 개발에 주력해온 SK는 불확실성 속에서도 최태원 회장의 의지에 따라 장기간 지속적인 투자를 멈추지 않았다.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에는 신약 개발 조직을 지주회사 직속으로 두고 그룹 차원에서 투자와 연구를 진행해 왔다. SK바이오팜은 ‘1712Jazz에 기술 수출한 수면장애 신약 솔리암페톨(Solriamfetol) 역시 FDANDA를 제출한 상태다.

 

한편, 전세계적으로 뇌전증 환자의 수는 약 6,500만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최소 1/3은 기존 약물로도 치료가 어려워 발작으로 고통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일부 뇌전증 환자들은 현재 시판되고 있는 치료제를 통해 발작 빈도 및 정도의 감소를 경험하였으나, 여전히 발작 증세가 완치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