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간호정책 본격 추진을 위한 '간호정책 TF' 출발

간호인력의 근무환경 개선 등 간호정책 전반 전담할 구심체 출범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2/01 [17:06]

간호정책 본격 추진을 위한 '간호정책 TF' 출발

간호인력의 근무환경 개선 등 간호정책 전반 전담할 구심체 출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2/01 [17:06]

【후생신보】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간호인력의 수급관리, 업무범위, 배치기준, 양성체계, 근무환경 개선 등 간호정책 전반을 전담할 '간호정책 TF(특별전담조직)' 를 신설했다고 1일 밝혔다.

 

간호정책 TF는 의료, 돌봄 서비스 확대로 간호인력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다양한 간호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구성되었으며, 특히 지난해 3월에 발표한「간호사 근무환경 및 처우개선 대책」을 집중적으로 수행할 예정이다.

 

'간호정책 TF' 의 주요 역할·기능은 간호인력 수요 총괄조정 등 수급관리, 업무범위, 배치기준, 양성체계 등 제도전반에 대한 관리, 단체관리 간호사 근무환경 개선대책 이행과제(수가, 법령, 지침 등) 추진, 취업교육센터, 간호대 실습교육 지원, 전문간호사 제도 등간호조무사 양성기관 지정평가제도 시행, 표준교육과정 개발, 역량강화 위한 직무교육 지원, 보수교육 및 자격신고 관리 등이다.

 

간호정책 TF는 보건의료정책실에 설치되었으며, 추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등 부내 간호 관련 업무 추가에 따라 역할이 확대될 전망이다.

 

간호정책을 전담할 조직이 설치됨에 따라 그간 정부에서 중점적으로추진하고 있던 간호사 근무환경 및 처우개선 대책이 더욱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간호사 근무환경 및 처우개선 대책주요 추진상황으로는 간호사 적정 처우보장을 위해 건강보험 수가 지원을 진행 중이다.

 

지난해 4월 지방·중소병원의 간호수가 산정기준을 개선(병상 수 환자 수)하고 추가 수입분을 처우개선에 사용토록 지침을 마련했으며,올해 1월에 시간제 간호사 보상강화를 위해 수가기준을 개선했다.

 

중반기에는 야간전담 간호사의 보상강화를 위한 수가기준 개선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간호사 근무 환경 개선을 위해 교육지원 및 각종 평가지표 개선을 진행 중이다.

 

올해 1사분기에 신규간호사에 대한 교육관리 업무만을 담당하는 교육전담간호사 배치 지원 사업을 새로 실시하며, 77억 원의 예산으로 259명 배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1분기)에도 간호대학에 대한 실습교육장비 지원 사업이 실시되며, 표준형 3개소 및 교육형 5개소의 간호대학에 총 30억 원의 예산이 지원될 예정이다.

 

한편, 지난해 4월 의료기관 평가인증 지표에 인권침해 대응체계 구축여부를 신설하여 올해부터 적용할 예정이며, 의료 질 평가 시 경력간호사(3년 이상) 비율에 따른 가중치도 부여한다.

 

간호사 처우개선을 위해 주요 지침(가이드라인)을 마련 중이다.

 

지난해 12, 병원 내 인권침해 사례, 사전예방 및 교육, 피해 발생 시 대응방안, 의료기관 내 대응체계 구축방안 등을 담은 의료기관 내 인권침해 예방 및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여 1,800여 개 병원에 배포하였다.

 

올해 1사분기에는 신규간호사 교육체계 가이드라인’, ‘간호사 야간근무 가이드라인’, ‘신규간호사 채용제도 개선 가이드라인등을 제정·배포함으로써, 관련 사업의 효과를 높일 예정이다.

 

간호사에 대한 국민 인식개선을 위해 홍보를 추진 중이다.

 

지난해 12, 간호사 존중문화의 조성을 위해 카드뉴스를 제작하여 배포하는 한편, 공모전을 통해 우수 동영상과 표어(슬로건)를 발굴했다.

 

올해 1월에는 6개 광역시의 버스 외부 및 버스정류장, 3,500여 개 병원에 광고 포스터를 부착하고(붙임 참조), 1분기에는 유튜브 딩고 채널에 광고 동영상을 게재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곽순헌 의료자원정책과장은 보건의료 서비스 확대 및 품질향상을 중요 국정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간호정책의 중요성은 점점 더 커지고 있으며, 간호정책 TF가 이러한 정책 추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