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박능후 복지부 장관, 글로벌 신약 기술수출 기업 격려

국내 제약기업 기술수출 격려 및 간담회 개최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1/22 [09:00]

박능후 복지부 장관, 글로벌 신약 기술수출 기업 격려

국내 제약기업 기술수출 격려 및 간담회 개최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1/22 [09:00]

【후생신보 윤병기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제약바이오업계 17개 기업 대표(CEO) 및 신약개발 관련 6개 단체장과 만나 최근 제약바이오업계의 글로벌 신약 기술수출 성과에 대하여 격려하고 노고를 치하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이날 행사에는 녹십자, 대화제약, 동아ST, 영진약품, 유틸렉스, 유한양행, 앱클론,유나이티드제약, 종근당, 코오롱생명과학, 크리스탈지노믹스, 한미약품,한올바이오파마, ABL바이오, CJ헬스케어, JW중외제약), SK케미칼등 제약회사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보건산업진흥원, 대구오송 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항암신약개발사업단이 참여한다.

 

이날 기업 연구소 현장방문과 현장간담회는 제약바이오산업의 신약개발 활성화와 기술수출 확대, 미래 제약바이오산업 발전에 필요한 정부 지원 등을 논의하기 위해 추진됐다.

 

박능후 장관은 JW 중외제약 연구소(서울 서초구)를 방문하여 20188월에 덴마크에 기술수출된 아토피피부염 치료제(JW1601) 개발과정을 시찰하고,이어서 2016년부터 올해 1월까지 신약 기술수출에 성공한 17개 기업 대표와 간담회를 개최하여 제약·바이오산업의 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 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지난 2018년 국내 제약기업의 신약 기술수출 실적은 11건으로 그 규모는 약 52642억 원에 달한다.

 

이는 8건이었던 201713955억 원(추정치) 대비 3배 이상 성장한 실적이고, 유한양행이 얀센에 기술수출한 비소세포암 치료 후보물질 레이지티닙은 항암제 기술수출 중 최대 규모의 계약(14051억 원)으로 개방형 혁신(오픈이노베이션) 성공사례이다.

 

정부는 20175월에 제약바이오 산업 육성을 국정과제로 채택 후, 같은 해 12월에 제2차 제약산업 육성지원 5개년 종합계획을 수립하고,신약 연구개발(R&D) 지원 및 신약개발 등에 따른 조세감면 확대 등을 추진해왔으며, 이러한 정부의 육성정책과 민간의 꾸준한 혁신 노력이 결합되어 20183분기까지에 신규 고용이 3,576개로 연간 목표(2,900)123% 초과 달성하기도 했다.

 

올해에는 국내 제약기업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국내개발신약 해외 수행임상 3상 세액공제를 확대하고,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기술 활용한 신약 연구개발(R&D)과 생산 전문인력 구인난을 겪고 있는 바이오 제약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바이오 전문인력 교육사업도 추진한다.

 

박능후 장관은 그간 제약업계의 신약개발을 위한 꾸준한 노력 덕분에 글로벌 신약 개발과 해외 기술수출이 지속적으로 중가하고 있으므로 앞으로도 연구개발 투자와 일자리 창출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하면서,“정부도 간담회에서 제기된 건의사항을 적극 검토하여, 글로벌 신약 개발이 더욱 활성화되고 기술수출도 증가할 수 있도록 제약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한 지원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