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불우환자 의료비 지원…7년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9/01/16 [09:19]

순천향대 천안병원, 불우환자 의료비 지원…7년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9/01/16 [09:19]

불우환자 의료비 지원을 7년째 이어오고 있는 순천향대천안병원 교직원들이 지난해에도 3968만원의 성금으로 30명의 환자를 도왔다. 순천향대천안병원 사회복지사(왼쪽부터 우하린, 김민지)들이 2018년도 교직원성금 모금결과를 알리고 있다.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교직원들이 불우 환자들에게 의료비를 지원해 오고 있어 주목받고 있다. 올해로 7년째다.

 

병원 교직원들이 지난 7년간 이들 환자들에게 지원한 의료비는 총 22,300만 원. 도움을 받은 환자는 232명에 이른다.

 

의료비 지원에는 교직원 459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이들은 지난해에도 3,968만 원을 모아 30명의 환자들을 도왔다.

 

기부금은 교직원들의 매월 급여에서 일정액을 공제하는 방식으로 조성,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기금으로 모여지고, 병원 후원심의위원회를 거쳐 선정된 환자들의 진료비로 전액 사용되고 있다.

 

의료비 지원 담당인 김민지 순천향대천안병원 사회복지사는 많은 교직원들의 나눔 실천이 환자들의 절망을 희망으로 바꿔놓고 있다고 말했다.

 

만성 폐질환으로 입원치료 후 의료비 지원을 받은 이 모 환자는 사업실패로 형편이 어려운데다 건강까지 안 좋아 다 포기할 뻔했는데, 병원의 도움과 응원으로 다시 힘을 내고 있다며 감사를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