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심근경색증 등록연구로 한국인 사망률 ‘뚝’
전남대병원 정명호 교수 주도…1년 내 사망률 13년 사이 4.5% 낮춰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9/01/11 [13:2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정명호 교수

【후생신보】 한국인 심근경색증 등록연구(Korea Acute Myocardial Infarction Registry KAMIR)가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의 결과를 향상시키고 심근경색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줄이는데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정명호 교수가 주도하는 KAMIR에 대한 논문은 대한내과학회 영문학회지인 ‘Korean Journal of Internal Medicine’ 20191호 첫 페이지에 실린 리뷰 논문(Review Article·1저자 김용철 교수, 책임저자 정명호 교수)이다.

 

이번 논문에는 지난 2005년부터 2018년까지 한국인 심근경색증 현황에 대한 분석과 함께 한국인 심근경색증 환자와 서양인과의 다른 위험인자, 중재시술 전략, 임상 결과 등의 내용이 게재됐다.

 

논문에 따르면 KAMIR를 통해 ST 분절 상승 심근경색 환자에 시행한 초기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이 지난 200567%에서 지난해 99.1%까지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병원 내 사망률이 20054.8%에서 20183.8%로 낮아졌고 1년내 사망률은 200511.4%에서 20186.9%로 대폭 감소했다.

 

이같은 성과에 대해 정명호 교수는 “KAMIR를 통해 심근경색증 환자의 치료 성적과 예후를 개선시킬 수 있었다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를 위해 대한심장학회 및 국립보건연구원의 꾸준한 후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05년 대한심장학회 창립 50주년 기념사업으로 시작된 KAMIR는 현재까지 총 7만 여명의 환자를 등록했고, 234(SCI 214)의 논문을 국내외 학회지에 게재하는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연구 업적을 남겼다.

 

향후 KAMIR연구는 한국인을 비롯한 동양인에 적절한 심근경색증 진단 및 치료법을 개발하고 급성 심근경색증 환자들을 위한 새로운 약물 요법 및 심장혈관 스텐트를 개발하는 세계적 연구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