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길병원, 인공지능 시대 선도병원 도약 선언

이길여 회장, 2019년 신년하례회에서 “멀리보고 새 역사 창조하자” 강조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1/08 [15:30]

길병원, 인공지능 시대 선도병원 도약 선언

이길여 회장, 2019년 신년하례회에서 “멀리보고 새 역사 창조하자” 강조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1/08 [15:30]

【후생신보】 길병원이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통해 인공지능 시대의 선구적인 대학, 선도병원이 될 것을 선언했다.

 

가천길재단은 지난 7일 가천대 길병원 응급의료센터 가천홀에서 2019년도 재단 신년하례회를 개최했다.

 

가천길재단 산하 기관장 및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하례회에서 이길여 회장은 멀리보고 새 역사를 써나가자멀리 내다보는 비전노력이 세상을 바꾸며 가천길재단은 끊임없이 혁신하는 정신으로 오늘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광속으로 변하는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엔 끊임없이 움직이고 부단하게 활동해야 살아남을 수 있다멀리 내다보고, 선제적으로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온 힘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바람개비정신으로 인공지능 시대의 선구적 대학, 선도 병원이 되어야 한다새 마음과 새 각오로 새해 힘차게, 새 역사를 써나가자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신년하례회에는 이길여 회장을 비롯해 윤성태 가천문화재단 이사장, 김신복 가천학원 이사장, 이태훈 길의료재단 의료원장, 김양우 길병원장, 김화양 경인일보 대표이사, 이영재 경인일보 인천본사 사장, 조효숙 가천대 부총장, 최미리 기획부총장, 김동욱 가천대학교 총동문회장, 이규래 가천대 부속 동인천길병원장, 송윤경 길한방병원장, 한문덕 BRC 주식회사 대표, 박준용 새생명찾아주기운동본부장, 김주한 신명여고 교장직무대리, 이근화 가천미추홀 청소년봉사단장 등 재단 산하 기관장 및 임원진 등 200여명이 참석, 서로 덕담을 건네며 한 해 건강과 안녕을 기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