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분당차병원, 관상동맥 조영술 연 2,000례 돌파

심혈관 중환자실·통원 안정실 개설, 안정적 치료 및 환자 편의성 높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1/08 [13:23]

분당차병원, 관상동맥 조영술 연 2,000례 돌파

심혈관 중환자실·통원 안정실 개설, 안정적 치료 및 환자 편의성 높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1/08 [13:23]

【후생신보】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이 관상동맥 조영술 연간 2,000례를 돌파했다. 특히 심혈관 중환자실과 통원 안정실을 개설해 안정적인 치료와 환자 편의성을 높이고 있다.

 

차의과학대 분당차병원 심장내과가 1995년 관상동맥 조영술 및 중재술을 시작한 이래 2018년까지 누적 건수 32,000례를 시행하고 연 2,000례를 돌파했다.

 

분당차병원은 심혈관 중재시술 인증기관으로 11명의 심장내과 전문의가 환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36524시간 대기하고 있다.

특히 급성환자를 위한 심혈관 중환자실을 운영, 시술 후 환자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하게 치료하고 있다.

 

분당차병원 심장내과는 관상동맥 혈관 내 초음파(Intravascular Ultrasound, IVUS)나 관상동맥 내 압력측정술(Fractional Flow Reserve, FFR) 등 최첨단 기술을 이용해 시술의 정확도를 높이고 있으며 전체 시술의 90% 이상이 요골동맥을 통한 우회술로 환자의 통증을 줄이고 시술 후 혈관합병증을 최소화하고 있다.

 

한편 분당차병원은 말초혈관중재시술, 부정맥시술 등 심혈관중재술 뿐만 아니라 2015년에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TAVI)을 도입해 경기남부지역 심혈관 질환의 진료 및 연구에 선두주자 역할을 하고 있다.

 

이와함께 지난해에는 통원 안정실을 신설해 관상동맥 조영술을 받는 환자가 시술 당일 오전에 입원, 검사 후 오후에 바로 퇴원할 수 있어 환자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