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소화기내시경學, 대장암 검진 강조한 ‘인포그래픽’ 배포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9/01/08 [10: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이사장 전훈재, 고대 안암)는 대장암 조기 발견 및 예방을 위한 () 주행 캠페인일환으로, 정기적인 대장암 검진의 중요성을 강조한 대장암 예방, 그것이 알고 싶다인포그래픽을 배포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인포그래픽은 날로 늘어가는 대장암의 심각성을 알리고 50세 이상 국민들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국가 대장암 검진을 꼭 받아야 함을 강조하기 위해 제작됐다. , 대장암의 위험성, 증상, 예방을 위한 일상생활 팁 등 다양한 정보를 담았다.

 

현재 정부는 만 50세 이상 모든 국민에게 1년에 한번씩 무료 분변잠혈검사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분변잠혈검사에서 양성이 나올 경우 확진을 위해 대장내시경검사를 실시하게 되는데 이 검사비 또한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국가암검진사업에 포함된 대장암 수검률은 낮은 실정이다. 201530.6%에 그쳤고 2016년에는 25.9%에 불과했다. 지난해 33.5%로 다소 높아졌지만 10명 중 6명 이상이 여전히 대장암 검진을 받지 않았다.

 

대장암 분별잠혈검사에서 양성이 나올 경우 실시되는 대장내시경검사 또한 사정은 비슷했다. 201538.5%에서 201640% 그리고 지난해 40.6%에 불과했다.

 

전훈재 이사장은 국가암검진에 포함된 분변잠혈검사와 대장내시경 검사 모두 대장암으로 인한 사망률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다국가가 대장암 1차 검진법으로 제공하는 분변잠혈검사를 적극적으로 받아 대장암을 조기발견하고 예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장암은 국내 암 사망원인 3위이자, 국내에서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암으로, 우리 나라 대장암의 발병률은 가장 높은 국가 중의 하나로 나타나고 있다. 대장암 발병의 위험요인은 50세 이상의 연령, 붉은 육류 및 육가공품의 다량 섭취, 비만, 흡연, 음주, 유전적 요인, 관련 선행 질환 등이다.

 

대장암 예방에 꼭 필요한 정보를 담은 대장암 예방, 그것이 알고 싶다인포그래픽은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홈페이지(http://www.gie.or.kr/bbs/index.html?code=notice&number=5187&mode=view)에서 누구나 다운로드 가능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