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전한 진료 위한 법·제도적 장치 마련 시급”

최대집 회장, 故 임세원 교수 빈소에서 박능후 장관 만나 촉구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19/01/03 [09:01]

“안전한 진료 위한 법·제도적 장치 마련 시급”

최대집 회장, 故 임세원 교수 빈소에서 박능후 장관 만나 촉구

이상철 기자 | 입력 : 2019/01/03 [09:01]

▲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을 비롯해 최대집 의협회장, 권준수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이사장, 신호철 강북삼성병원장 등이 안전한 진료환경을 만들기 위한 대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후생신보】 환자가 휘두른 흉기에 숨진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애도하기 위해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등 임원진이 2일 저녁 적십자병원에 마련된 빈소를 찾아 애도를 표시했다.

 

최 회장 일행은 생전에 마음의 병을 치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온 것은 물론, 죽음을 앞두고도 간호사를 먼저 대피시키는 등 주변을 먼저 챙겼던 고인을 기리며 명복을 빌었다. 또한 유가족들과도 슬픔을 나누며 위로를 전하고 장례절차 등에 있어서 협회 차원의 아낌없는 지원도 약속했다.

 

특히 이날 빈소에서 최 회장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을 만나 안전한 진료를 위해 법적·제도적 실효장치를 조속히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최 회장은 불행한 사태 앞에서 참담하고 비통하다. 그동안 의료계가 꾸준히 주장해 온대로 의료진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는 실효적인 장치가 법적, 제도적으로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 더 이상 의료진의 희생이 있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진료공간의 폭력문제를 논의할 사회적 합의기구 설립을 의협이 주도해나가겠다. 복지부와 관련 기관, 의료전문가, 시민단체 등이 동참해 반드시 이 문제를 근절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함께 최 회장은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 계류중인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차기 임시국회에서 꼭 개정돼야 한다. 국회에 적극적인 협조를 구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능후 장관은 환자를 살리고 돌보는 의료현장에서 있을 수 없는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럽다. 유가족과 의료진에게 깊이 위로 드린다. 이런 사태가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복지부 차원의 제도 개선책을 마련하고 관련 법률이 제정될 수 있도록 정부안을 국회에 발의하는 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한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폭행사건의 발생건수와 빈도수, 유형별 사례 등을 면밀한 조사하고 실태파악에 나서겠다. 이를 기초로 해 의료기관 폭력 발생을 사전에 막을 수 있는 예방대책을 세우겠다복지부, 의료계 등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긴급회의를 개최해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최 회장의 조문에는 대한병원협회 임영진 회장,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권준수 이사장, 강북삼성병원 신호철 원장 등이 함께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