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타미플루 처방 환자 10명 중 7명꼴 미성년자”

올해 타미플루 처방건 약 93만건, 2013년 대비 약 7배 증가
타미플루 약 70%가 의원급에서 처방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1/01 [22:02]

“타미플루 처방 환자 10명 중 7명꼴 미성년자”

올해 타미플루 처방건 약 93만건, 2013년 대비 약 7배 증가
타미플루 약 70%가 의원급에서 처방

윤병기 기자 | 입력 : 2019/01/01 [22:02]

【후생신보】 최근 독감치료제 타미플루 복용 후 10대 학생들이 추락사고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타미플루 처방 환자 10명중 7명이 미성년자인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의원(자유한국당)은 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최근 5년간 타미플루 처방 현황”자료를 공개했다.

 

 

타미플루 올해에만 93만 건 처방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 11월까지 타미플루 처방 건수가 총 4,375,945건에 이르며, 2018년에만 이루어진 처방 건수는 927,738건이다.

 

또한, 소아․청소년 환자인 20대 미만 환자에 대한 처방 건수는 10세 미만이 2,260,228건, 10대가 656,464건으로 전체 처방 건수에 66.7%에 달한다. 

 

2) 2018년 타미플루 처방 건수, 2013년 대비 약 7배 증가

 

또한 심평원이 제출한 자료 중 2018년 자료는 1월부터 11월까지의 현황이다. 이는 독감이 본격적으로 유행하는 시기인 12월의 자료를 추가하지 않은 것으로, 2018년 전체 타미플루 처방 건수는 역대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

 

처방 약 70%가 의원급에서 이루어져

 

의료기관 종류별 처방 건수 현황자료를 보면, 의원급 의료기관에서의 타미플루 처방이 68.9%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뒤이어 병원 14.7%, 종합병원 13.3% 순이다. 

 

의료법 제3조에 따르면 ‘병원’은 입원환자 30인 이상을 수용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춘 곳을 뜻하며, 그 이하의 규모일 때 ‘의원’이라고 구분한다. 따라서 의원은 동네에서 주로 외래 환자를 대상으로, 시장․군수․구청장 등에게 신고하여 영업하는 의료기관이다.

 

이에 김승희 의원은 “올해 타미플루 처방 건수가 92만 건을 넘어섰지만 해당 약의 부작용 안내는 미비하다”며 “타미플루 등 처방약에 대한 복약지도가 철저히 이뤄질 수 있도록 현장 점검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