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러브트리’ 행사…한해 마무리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17: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천안병원은 연말을 맞아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한해를 마무리하는 러브트리행사를 열었다. 병원 간호사들이 러브트리에 직접 작성한 손카드를 달고 있다.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병원장 이문수)은 지난 4일과 5일 양일에 걸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한해를 마무리하는 러브트리행사를 열었다.

 

병원 교직원들이 동료에게 손카드로 감사를 전하는 것으로 병원은 매년 12월마다 러브트리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러브트리는 병원 본관과 외래관 로비 두 곳에 설치됐으며, 트리에는 교직원들이 2일간 작성한 손카드들이 주렁주렁 달려 지나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올 해 입사했다는 이모 간호사(25)어설프고 부족한 점이 많았는데도 선배 간호사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한해를 보낼 수 있었다, “선배님들에게 고마움을 전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러브트리에는 교직원 뿐 아니라 환자가 담당의사에게 보내는 카드들도 다수 걸렸다. 지난 달 퇴원해 통원치료를 받고 있다는 한 어린이는 의사, 간호사 선생님들의 보살핌으로 친구들과 뛰어 놀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감사를 전했다.

 

감사 외에도 다짐, 위로 등 다양한 사연을 담은 러브트리는 오는 25일까지 전시되며, 손카드들은 성탄절 이후 수신자에게 일괄 전달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