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강릉아산병원 “지역주민 뇌 건강을 지켜드립니다”
뇌졸중센터 오픈·전문치료팀 구성…혈전제거술 시행 급증
24시간 신속 대응…빠른 치료 위해 지역병원과 적극 협력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2/06 [09: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강릉아산병원 뇌졸중센터가 24시간 신속 대응하는 등 지역 주민의 뇌 건강을 지키는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강릉아산병원은 20173월 뇌졸중센터를 오픈하고 신경과, 신경외과, 응급의학과, 영상의학과 등 관련 의료진들과 전문 치료팀을 구성하고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해 즉각적인 치료를 시행한 결과, 혈전제거술을 받은 환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릉아산병원 신경외과 유승훈 교수에 따르면 혈전제거술을 받은 환자가 201513명에서 201625, 201752명으로 300% 늘었으며 201811월 말까지 60명으로 이미 지난해의 통계를 큰 폭으로 넘어섰다.

 

혈전제거술을 받은 환자를 지역별로 보면 강릉, 동해, 속초, 양양, 고성, 정선, 태백 등의 순으로 강릉아산병원과 가까운 지역의 환자들이 골든타임을 지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히거나(뇌경색) 터지면서(뇌출혈) 발생하는 뇌손상이다.

 

허혈성 뇌졸중은 혈전이 뇌혈관을 막아 의식·언어장애, 팔다리 마비 등 사망까지 이르는 심각한 질환으로 치료법은 정맥내 혈전용해제를 투여하는 치료와 더불어 최근에는 막힌 뇌혈관 부위에 스텐트를 이용해서 혈전을 제거해 혈관을 뚫어주는 기계적 혈전제거술이 시행되고 있다.

 

이러한 기계적 혈전제거술은 90% 이상의 환자에서 막힌 혈관의 재개통을 하는 높은 성공률을 보이고 있지만 실제 치료결과는 절대적으로 얼마나 빠른 시간 내에 병원에 도착해 치료를 하는가에 달려 있다.

 

강릉아산병원은 치료에 이르는 시간의 단축이 보다 더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난 20173월 뇌졸중센터를 개소하고 신경과, 신경외과, 응급의학과, 영상의학과 등 관련 의료진들로 전문 치료팀을 꾸려 뇌졸중 의심 환자가 병원에 도착하면 실시간으로 뇌졸중센터 의료진에게 연락할 수 있는 24시간 핫라인을 구축해 즉각적인 치료를 시행하고 있다.

 

또한 영동 지역에 산재해 있는 여러 주요 의료기관들과의 긴밀한 연락망을 구축해 증상발생으로부터 치료에 이르는 시간의 단축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강릉아산병원은 2005년부터 평가가 시작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매년 최고점을 기록하며 1등급 평가를 받고 있으며 기계적 혈전제거술을 통한 혈관 개통률은 92.6%(1811월 기준)로 세계적인 센터들과 동일한 수준의 치료성과를 보이고 있다.

 

혈전제거술은 환자상태에 따라서 증상 발생 6~12시간 이내 시행할 수 있으며 혈전용해술이 불가능하거나 실패한 환자에게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전신마취를 하지 않고 대퇴부 동맥을 천자해 뇌동맥 속에 직접 도관을 삽입해 시행한다.

 

강릉아산병원의 혈관내 치료 전문의인 신경외과 유승훈 교수는 현재 강릉아산병원에는 3명의 의료진이 기계적 혈전제거술을 시행하고 있어 365일 치료가 가능 하지만 뇌졸중 환자의 효과적인 치료는 골든타임을 지키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현재 영동지역은 지역은 광범위하지만 기계적 혈전제거술이 가능한 병원은 강릉아산병원이 유일해 환자발생시 빠른 치료를 위해서는 지역병의원 간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뇌졸중센터는 2017년 개소하면서부터 신경과 조광덕 뇌졸중센터장과 의료진들은 영동지역 병원들을 방문해 뇌혈관질환 치료지침을 공유하고, 빠른 환자이송을 위한 협력체계를 강화해 오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