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감정 은폐 근로자 절반 이상, 근골격계 통증 호소
해운대백병원 류지영 교수팀, 근골격계 증상 위험도 1.48배 높아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1/29 [10: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류지영 교수

【후생신보】 자신의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근로자 50% 이상이 근골격계 통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감정 은폐 근로자는 그렇지 않는 근로자에 비해 근골격계 증상 위험도가 1.48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인제대 해운대백병원 직업환경의학과 류지영 교수팀이 201161일부터 20111130일까지 한국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수행한 제3차 근로환경조사(KWCS)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응답자 중 업무에서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근로자 2명 중 1명 이상이 근골격계 통증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류 교수팀은 사무, 판매, 서비스 분야 임금근로자 중 업무에서 근골격계 증상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부적절한 자세나 손과 팔의 반복적인 동작, 소음이나 진동 노출 같은 위험 요인이 없는 근로자를 대상으로 평가했다.

 

전체 응답자 12,186명 중 나는 감정을 숨기고 일을 해야 한다는 문항에 대해 항상 그렇다대부분 그렇다고 대답한 근로자는 30.6%(3,730)로 나타났다.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근로자 군에서 남성은 50.4%, 여성은 56.5%가 근골격계 증상을 호소했는데 감정을 숨기지 않은 근로자 군은 남성 37.9%, 여성 45.2%, 남녀 모두 10% 이상 차이를 보였다.

 

특히 감정을 숨기는 노동자는 그렇지 않은 노동자보다 근골격계 증상에 대한 위험도도 최대 1.48배 높았다.

 

위험도는 허리통증 남성 1.25상지통증(어깨··) 남성 1.37, 여성 1.26하지통증(엉덩이·다리·) 남성 1.48, 여성 1.22두통/눈의 피로 남성 1.5, 여성 1.42전신피로 남성 1.75, 여성 1.82배였다.

감정을 숨기고 일하는 직업은 은행원, 전화상담원, 백화점 점원, 의료인 등이 대표적이다.

 

류지영 교수는 감정을 숨기며 일하는 것은 스트레스를 유발할 수 있고 이러한 스트레스는 근육의 긴장을 높여 근육과 관절의 퇴행성 변화를 가속화 할 수 있다감정을 숨기면서 나타날 수 있는 부정적 감정과 같은 심리적인 상태는 통증의 인지에도 영향을 미쳐 자극에 과민하게 반응해 지속적인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감정을 숨기고 노동하는 것은 업무 중 사람과의 관계에서 오는 것으로 근본적으로는 고객과 근로자 간 또는 근로자 간 서로 배려하는 문화가 있어야 한다회사는 이러한 위험성을 인지해 근로자를 지지하고 보호하는 방침을 마련하고 근로자는 취미활동 등을 통해 스트레스를 적절히 해소하거나 과도한 근육의 긴장을 예방하기 위해 스트레칭 같은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이 증상 예방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류 교수팀의 이번 연구 결과는 일본 노동안전위생종합연구소가 발행하는 산업보건학회지 최근호에 실렸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