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평생 비만, 2~6세에 결정된다
독일 라이프치히대 연구결과, 비만 청소년 2~6세 때 체질량지수 급증
서울대병원 문진수 교수, 식생활 개선·영유아 건강검진 적극활용 주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1/29 [10:3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문진수 교수

【후생신보】 성인 누구에게나 관심 많고 고민되는 체중. 비만과 과체중은 대부분 2-6세에 결정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라이프치히대학병원 안제 코너 교수팀은 0~18세 어린이 51,505명의 체질량지수(BMI)를 추적 조사한 결과를 세계 최고 권위지 뉴잉글랜드의학저널(NEJM) 최근호에 발표했다.

 

코너 교수팀에 따르면 비만 청소년 53%5세부터 과체중·비만을 보였고 3세 때 비만 90%는 청소년 시기에도 과체중·비만으로 이어진다고 보고했다.

 

특히 2~6세에는 BMI가 증가하지만 비만 청소년은 그 증가율이 정상보다 월등히 높아서 이 시기가 청소년은 물론 성인 비만으로 이어지는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비만은 당뇨, 고혈압 등 대사성질환은 물론 심혈관계질환과 각종 합병증을 일으켜 사망까지 이르게 하는 현대 문명병이다. 따라서 비만은 어렸을 때부터 조절하는 것이 평생 건강을 유지하는 지름길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한창 자라는 아이들의 음식을 줄이면서 체중 조절을 시키는 것은 부모 입장에서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이와 관련 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문진수 교수는 인스턴트 음식과 튀김, 당류를 피하고 통곡을 많이 섞은 잡곡밥과 신선한 과일, 야채를 먹는 것만으로도 큰 도움이 된다단체생활을 시작하면서 섭취하게 되는 급식에도 비만 예방을 위해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 아울러 연령에 맞는 신체활동과 운동도 추가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교수는 또한 이번 연구는 아동의 정기적 성장 모니터링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영유아 건강검진을 잘 활용해 아이의 상태를 체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에서는 생후 4개월부터 71개월까지 영유아에게 단계별로 총 7차례 무료 건강검진을 실시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