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길병원, 여성 건강증진 ‘앞장’
제59회 자궁암 검진사업 실시…59년간 12만 4,000여명에 혜택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1/26 [16:4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길병원의 자궁암 검진 사업이 올해로 59회째를 맞았다.

 

가천대 길병원(원장 김양우)21~22일 양일간 제59회 인천지역 여성 건강 증진을 위한 자궁암 검진을 실시했다.

 

사전 신청을 통해 접수한 200여 명의 여성들이 검진을 받았으며 검사 결과는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길병원은 1958년 개원 이듬해부터 매년 11월 지역 여성들을 위한 자궁암 검진을 실시하고 있는데 올해까지 124,300여 명의 누적인원이 검진을 받았다.

 

자궁암 검진 사업은 설립자인 이길여 가천대 총장이 1958년 중구 용동에 산부인과의원을 개원하면서 시작됐다.

 

자궁암 등 여성질환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경제적으로 여유를 갖기 어려웠던 시절, 치료할 수 있는 질환임에도 너무 늦게 발견해 치료를 포기하는 여성들을 위해 시작한 봉사가 지금까지 이어져 오고 있다.

 

건강보험제도의 정착과 의료환경이 개선되었지만 자궁암 검진 사업은 1년에 한 번은 여성들의 건강을 돌아보자는 의미로 지속적으로 시행해 오고 있다.

 

특히 암은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생존율이 크게 향상돼 정기 검진을 통한 조기 진단이 최선의 예방책이라 할 수 있다.

 

한편 김양우 원장은 자궁암 검진 사업은 길병원의 설립과 뿌리를 함께하는 우리 병원의 대표적 공익 사업으로 여성들이 암을 예방하고 매년 건강을 점검할 수 있는 기회로 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