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심평원, 미주개발은행 보건분야 협력 세미나 참여
건강보험제도와 바레인 수출 등으로 세계에서 인정받는 ICT 기반 HIRA시스템 우수성 알려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15: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지난 6일 미국 워싱턴 D.C 미주개발은행(IDB,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본부에서 개최된 ‘한-IDB협력 세미나’에 참여했다. 

 

이 세미나는 우리나라 재외공관의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보건의료산업의 발전을 지원하는 ‘메디컬 코리아 거점공관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주미합중국한국대사관 및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했다. 

 

특히 이번 행사는 한국의 뛰어난 건강보험제도와 바레인 수출 등으로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는 심사평가원의 ‘ICT 기반 HIRA시스템’의 우수성을 높이 평가한 IDB 측의 적극적 요청으로 성사됐다.

보건복지부, 외교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IDB 및 중남미 국가 관계자 50여명이 참여했다. 

 

이번 세미나는 IDB본부와 칠레, 멕시코 등 중남미 10개국 700여명을 원격으로 연결하는 webinar 형식으로 진행돼 ‘심사평가원의 기능과 역할을 활용한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 ‘빅데이터를 기반한 의약품 관리와 DUR 시스템’, ‘중남미 지역의 디지털 헬스케어’ 3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토론자 자격으로 현지에서 원격으로 참여한 각국 보건부 및 IDB 대표자들은 세션별 주제에 대해 실시간 토론을 벌여 각 국의 물리적 거리를 무색하게 하였으며, 특히 한국의 건강보험제도와 HIRA시스템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세미나의 주최를 맡은 보건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한국과 중남미 국가 간 보건의료 분야 협력 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것을 확인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하며, 향후 IDB 등과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2개 세션에 대한 발표자로 참여한 심사평가원 국제협력단 류종수 단장은 “이번 세미나의 관심과 심사평가원이 중남미 국가에 실시한 지식공유프로그램(KSP) 수행 경험에 비추어 볼 때 중남미 지역에서 ICT 기반 HIRA시스템은 우수하게 평가되고 있다”며, “심사평가원이 중남미 진출시 이를 기반으로 소프트웨어 개발 등 관련 사업이 동반 진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충분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국제협력 사업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심사평가원은 과거 세계은행과 협력하여 콜롬비아 및 페루와 3차례에 걸쳐 지식공유 사업(KSP)을 진행한 바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