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순천향대 천안병원, ‘이른둥이 희망파티’ 개최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13: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향대천안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는 7일 천안시내 호텔 연회장에서 ‘제5회 순천향 이른둥이 희망파티’를 개최했다. 행사를 마친 19명의 이른둥이와 가족들이 센터 의료진과 기념사진을 찍었다. 

【후생신보】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센터장 송준환)가 지난 7일 천안시내 호텔 연회장에서 ‘제5회 이른둥이 희망파티’를 개최했다.

 

‘이른둥이’는 2.5kg이 안되거나 재태기간 37주를 못 채우고 태어난 미숙아들을 일컫는 말이다.. 희망파티는 센터가 매년 개최하는 일종의 돌잔치로, 치료를 마치고 퇴원한 이른둥이와 가족들을 초청해 건강한 성장을 기원하는 자리다.

 

올 해 희망파티는 19명의 이른둥이와 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이날 오후 12시 오찬을 시작으로 ▲신생아집중치료지역센터 소개 ▲이른둥이 희망강좌 ▲이른둥이 감동스토리 공유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태어난 지 15개월 됐다는 한 쌍둥이 부모는 “27주 만에 760g과 840g으로 태어나 숱한 어려움을 겪었지만 센터의 보살핌 속에 건강하게 자라고 있다”며 센터에 감사를 전하고, “같은 아픔을 지닌 가족들이 만나 서로 위로하고 요긴한 육아정보들을 공유하는 매우 유익한 자리였다”고 말했다.

 

송준환 센터장은 “힘든 치료를 이겨내고 건강하게 자라 준 아기들을 보면 큰 보람을 느낀다”며, “늘 이른둥이와 가족들에게 희망이 되고 건강한 성장을 선물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