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녹십자, 란투스 바이오시밀러 출시
‘글라지아’, 오리지널 약가의 83% 수준…시장 연착륙 전망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10: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국내 두 번째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가 출시됐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인도 상위제약사 ‘바이오콘’이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인 ‘글라지아’(인슐린 글라진)를 국내에 출시하고 본격적인 공급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글라지아는 하루 한 번 투여하는 장기 지속형 인슐린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인 ‘란투스’의 바이오시밀러이다. 국내에 앞서 유럽과 호주에서도 출시된 바 있다.

 

글라지아가 국내에 출시됨에 따라 보다 합리적인 가격의 당뇨병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라지아의 약가가 오리지널인 ‘란투스’의 83% 수준인 1만 178원으로 책정됐기 때문.

 

남궁현 GC녹십자 전무는 “‘글라지아’는 기존 인슐린 글라진 제품과 동등 효과 및 안전성과 가격경쟁력을 기반으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콘의 글로벌 인슐린 사업 본부장인 시리하스 탐베 수석 부사장은 “우리의 파트너인 GC녹십자가 한국에서 ‘글라지아’를 출시함으로써 전세계 당뇨 환자 다섯 명 중 한 명에게 자사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미션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GC녹십자와 한독은 지난 1월, 글라지아에 대한 프로모션 및 도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글라지아의 국내 마케팅과 영업 활동은 한독이 담당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