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주블리아’ 블록버스터 등극…출시 2년만
동아ST, 연간 누적 연매출 100억 돌파…효과 좋고 부작용 낮아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11/08 [09: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동아에스티(대표이사 회장 엄대식)의 바르는 손발톱무좀치료제 ‘주블리아’가 올해 연간 누적 매출액 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8일 밝혔다.

 

주블리아는 경구제 수준의 높은 치료 효과와 국소도포제의 장점인 낮은 부작용을 무기로 이같은 성장이 가능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회사 자체 출하량 기준, 주블리아는 올해 1월부터 지난 11월 1일까지 101억 여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 6월 발매 후 반년 만에 매출 40억 원을 기록을 세운 후 출시 2년 만에 블록버스터 제품으로 성장하며 새로운 치료 옵션으로 부상했다. 올해 6월부터는 월 매출 10억 원을 돌파 주블리아의 연간 매출액은 120억 원 이상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주블리아는 에피나코나졸 성분의 항진균제로 손발톱무좀치료에 사용된다. 국내에서 바르는 제형으로는 유일하게 전문의약품으로 허가 받았다. 지난 2014년 일본의 카켄제약주식회사가 개발한 신약으로 미국 FDA에서도 승인 받았다.

 

뛰어난 약물 침투력으로 먹는 경구치료제 수준의 높은 치료효과뿐만 아니라 바르는 국소도포제의 장점인 낮은 부작용이 특징이다. 또한 사용 전 사포질이 필요 없고, 본체와 브러시가 일체형으로 디자인 돼 사용이 편리한 장점이 있다.

 

일반적으로 손발톱무좀치료에 사용되는 경구용 항진균제의 경우 치료효과는 우수한 반면 간 독성, 소화기계 부작용 등이 우려되며, 국소도포용 항진균제의 경우는 체내 약물대사를 거치지 않아 부작용이 낮은 반면 치료효과는 부족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아에스티 관계자는 “주블리아가 기존 손발톱무좀치료제의 제한적인 효과와 간독성 등의 부작용으로 치료를 망설이고 있는 환자에게 높은 치료 효과를 보이며 출시 2년째 100억을 돌파하는 성과를 올렸다”며 “환자의 25~40%가 치료 실패를 경험하는 난치성질환인 손발톱무좀 치료에 있어 주블리아가 의료진 및 환자들에게 최고의 치료옵션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에스티는 전국 9개 종합병원에서 국내 손발톱무좀 환자를 대상으로 주블리아의 효과 및 안전성 데이터 수집을 목적으로 임상4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