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국인, 효능 입증된 건식 선호
서울백병원 박현아 교수, 40%가 섭취…종합비타민무기질제 가장 선호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1/05 [15:5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현아 교수

【후생신보】 한국인이 건강기능식품을 고를 때는 과거에 비해 효능이 입증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가정의학과 박현아 교수가 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세 성인 남녀 5,945(남성 2,621, 여성 3,324)을 분석한 결과, 한국인이 가장 많이 복용하는 건강기능식품은 종합비타민무기질제'’1,000명당 89.6명이 복용했다. 이어 비타민C(1,000명당 66.2), 오메가3(1,000명당 49.5)로 나타났다.

 

한국인이 많이 복용하는 건강기능식품 상위 10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 10년 전과 차이를 보였다.

 

2005년 상위 10개 품목은 종합비타민무기질제 글루코사민 인삼/홍삼 클로렐라 오메가 알로에 효모 키토산 단백질/아미노산 감마리놀렌산 순이었지만 2015년은 종합비타민무기질제 비타민C 오메가3 인삼/홍삼 유산균제 칼슘 비타민 D 루테인 클로렐라 프로폴리스 순으로 조사됐다.

 

2005년에 복용률 2위였던 글루코사민이 2015년에 상위 10개 품목이 들지 못했다. 또한 알로에와 효모, 키토산 등도 순위에서 탈락한 대신 비타민C, 유산균제, 칼슘, 비타민D, 루테인 제제의 건강기능식품이 새롭게 추가됐다.

 

박현아 교수는 글루코사민은 2010년 보건의료연구원에서 발표한 골관절염 예방효과로 근거가 없다는 발표가 복용률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그 밖에 알로에, 키토산, 효모 등은 효능에 대한 임상시험 근거가 적거나 없어서 복용률이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한 박 교수는 “2015년 복용률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은 사람에 대한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이 입증된 제품이라는 특성이 있다소비자의 건강기능식품 선택기준이 효능이 입증된 제품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연구 결과다고 밝혔다.

 

2015년 건강기능식품 복용률은 평균 42.9%(남성 35.2%, 여성 50.4%)로 남성은 60~7039%, 여성은 50대에서 60.8%로 가장 높았다.

 

한편 박 교수의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임상건강증진학회지 최신호에 발표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