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비조영 MRI’, 대장암 간전이 新 검사법 부상?

순천향대 천안병원 황정아 교수, 대장암 간전이 새 진단법 제시 눈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18/11/01 [13:12]

‘비조영 MRI’, 대장암 간전이 新 검사법 부상?

순천향대 천안병원 황정아 교수, 대장암 간전이 새 진단법 제시 눈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18/11/01 [13:12]

【후생신보】대장암의 간전이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 제시됐다. 기존 방법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효율적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받고 있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대장암의 30%는 간으로 전이된다. 때문에 대장암 치료방향 결정에 앞서 간전이 여부 확인은 필수였다.

 

지금까지 간전이 여부를 확인하는 주요 방법은 조영증강 MRI 검사다. 하지만 이 검사법은 조영제 주사에 따라 △비용 △부작용 △긴 검사시간 등 여러 단점을 갖고 있어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부담이었다.

 

이런 가운데 순천향대학교 부속 천안병원 영상의학과 황정아 교수<사진>는 조영제를 주사하지 않는 비조영 MRI 검사(Non-contrast MRI) 결과가 조영증강 MRI 검사 결과와 다르지 않다는 연구결과를 발표, 주목받고 있다.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해당 논문은 ‘대장암 간전이 여부를 확인할 때 조영 증강을 하지 않는 자기공명영상(MRI)의 활용’이라는 주제로 국제학술지 Acta Radiologica 최신호에 게재됐다.

 

이 논문은 175명의 대장암 환자를 대상으로 비조영제 MRI 검사와 조영증강 MRI 검사의 진단 능력을 비교 분석한 결과다.

 

황 교수에 따르면 분석 결과 두 검사는 진단능에서 차이가 없었다. 특히, “비조영 MRI 검사는 조영제를 사용하지 않아 부작용 걱정은 물론 비용부담도 덜고, 검사시간까지 절반으로 줄어드는 장점이 있다”고 황 교수는 덧붙였다.

 

그는 “비조영 MRI 검사의 탁워한 검사능이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며 “대장암 환자의 간저이 진단에 비조영 MRI 검사가 크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