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 임종실 설치 의무화 국민청원
병원 및 요양병원에 임종실 의무적 운영 제도 개선 요구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11/01 [09: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한국호스피스완화의료학회(이사장 최윤선)가 존엄한 임종을 위해 병원마다 임종실 설치 의무화를 위한 국민청원 동참을 촉구하고 있다.

 

지난 10월 13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병원마다 임종실 설치를 의무화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게시됐다.

 

존엄한 죽음을 맞이하는 과정의 시작은 모든 병원에 임종실을 마련하는 것이라는 것이 핵심.

 

임종실은 여러 사람이 함께 입원해 있는 병실에서 죽음이 임박한 환자를 1인실로 옮겨 가족과 환자가 함께 죽음을 준비하고 헤어질 수 있도록 하는 공간이다. 우리나라는 호스피스 전문기관 외에 별도의 임종실을 운영하는 국내병원은 거의 없으며 큰 대학병원들도 수익성이 적다는 이유로 설치를 꺼린다. 그래서 대부분의 환자들은 다인실에서 말기를 보내다 임종 직전에서야 비어있는 1인실 혹은 간호사 처치실에서 죽음을 맞게 된다.


현재 1인실은 건강보험 적용이 안 되어 병원 규모에 따라 적게는 하루 10만원에서 많게는 하루 50만원까지도 부담해야 환자와 가족이 1인실에서 임종을 맞을 수 있다. 그러나 그 기간이 하루, 이틀 길어지면 가족들에게는 이 또한 감당하기 어려운 부담이 된다. 이에 학회는 인생의 마지막 순간, 환자와 그 가족이 따뜻한 공간에서 위로하며 이별할 수 있는 임종실을 병원이나 요양병원에 의무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줄 것을 청원하고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국민은 링크(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405612)를 통해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 접속 후 절차에 따라 참여하면 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