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제30회 아산상 대상,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 선정
의료봉사상 -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에서 오지 이동진료해 온 ‘이재훈씨’
사회봉사상 - 25년간 해체 가정 아이들의 아버지가 되어준 ‘허보록 신부’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10/12 [10: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30회 아산상 대상에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가 선정됐다. 또한 의료봉사상에는 13년간 마다가스카르 국민들을 치료해 온 이재훈씨가, 사회봉사상에는 25년간 200여 명의 자립을 이끈 프랑스 출신의 허보록 신부가 각각 선정됐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이사장 정몽준)11일 제30회 아산상 각 부문별 수상자를 발표했다.

 

▲ 마이클 리어던 조셉 이사장

먼저 아산상 대상을 수상하게 된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이사장 마이클 리어던 조셉)는 아일랜드 출신의 맥그린치 신부가 제주도 주민들을 위해 1962년 설립, 그동안 제주도 농촌지역의 자립과 건강증진에 기여해왔다.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는 제주도 농촌지역 주민의 자립과 복지를 위해 목장과 방직공장, 사료공장 등을 세워 얻은 수익으로 복지의원과 노인요양원, 어린이집, 청소년 수련시설과 같은 복지사업을 운영하며 수익과 복지사업의 선순환을 이루고 있다.

 

또한 설립자인 맥그린치 신부는 195426세 나이로 제주도에 부임한 이후 제주도민들의 자립을 위해 성이시돌목장 및 방직공장, 사료공장 등을 세워 제주도민들의 자립을 돕고 제주 근대 목축업의 기반을 마련했다.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는 목장과 공장 등에서 얻은 수익으로 복지의원과 노인요양원, 청소년시설 등 복지시설을 설립해 제주도민들의 몸과 마음을 돌보았다. 1970년에 설립한 성이시돌의원은 의료시설이 열악해 치료받기 어려운 극빈환자들을 무료 진료하고 이후 제주도에 의료시설이 많이 들어서자 2002년 제주도 최초의 호스피스 의원으로 전환해 시한부 선고 암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무료 입원진료를 시행하며 제주도 취약계층의 건강증진에 기여했다.

 

2018490세에 선종한 맥그린치 신부를 이어 2010년부터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 이사장을 맡고 있는 마이클 리어던 조셉 신부도 아일랜드 출신으로 수의사로 봉사하기 위해 1978년 제주에 왔다가 맥그린치 신부를 만난 뒤 다시 아일랜드로 귀국해 신학교에서 사제서품을 받고 2004년 제주도로 부임했다.

 

마이클 리어던 조셉 이사장은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는 전쟁 후 황폐화된 제주도를 위해 평생을 헌신한 맥그린치 신부의 뜻을 이어받아 제주도민들이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봉사하고 헌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재훈 씨

또한 의료봉사상에는 2005년 아프리카 마다가스카르로 출국해 13년간 의료혜택을 받기 어려운 오지를 찾아다니며 100회 이상 이동진료를 진행해 약 5만 명의 마다가스카르 국민들을 치료한 이재훈 씨(51)가 선정됐다.

 

이재훈 씨는 이동진료 외에도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의사를 훈련해 무의촌을 찾아가는 이동진료 시스템을 마다가스카르 정부와 함께 개발하는 등 저개발국 의료소외지역 주민의 건강증진에 헌신해 오고 있다.

 

이와함께 사회봉사상에는 25년간 가정해체나 경제적인 이유로 보호가 필요한 아이들의 아버지가 되어 200여 명의 자립을 이끈 프랑스 출신의 허보록 신부가 선정됐다.

 

허보록 신부는 1993년 경북 영주에서 걸식아동 5명을 위해 허름한 집을 빌려 당시에는 개념조차 생소했던 공동생활가정(그룹홈) 형태의 다섯 어린이집을 꾸리기 시작해 1996년 경북 안동을 거쳐 현재는 경기도 군포시에 그룹홈 성요한의집성야고보의집’, 과천에 성베드로의집을 만들어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의 남자아이들에게 보금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 허보록 신부

의료봉사상과 사회봉사상 등 2개 부문 수상자 2명에게는 각각 1억 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이밖에 오랜 시간 봉사와 나눔을 실천한 분들을 격려하기 위해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등 3개 부문에서 9(단체 포함)을 선정해 각각 3,00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아산사회복지재단은 오는 1122일 오후 2시 서울아산병원 대강당에서 제30회 아산상 시상식을 개최한다.

 

대상인 아산상을 수상하는 이시돌농촌산업개발협회에는 상금 3억 원이 주어지며 의료봉사상, 사회봉사상, 복지실천상, 자원봉사상, 효행가족상 등 총 6개 부문 12(단체 포함) 수상자에게 총 77,000만 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한편 아산상은 1989년 정주영 아산재단 설립자의 뜻에 따라 어려운 이웃을 위해 헌신했거나 효행을 실천한 개인이나 단체를 찾아 격려하기 위해 제정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