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정신질환에 시달리는 청년·노인층, 사회적 관심이 필요
기동민 의원, 경기도, 70대, 여성 환자 비율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10/09 [22: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최근 5년간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청년·노년층 환자 수가 빠르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이 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정신질환 진료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정신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국민의 수는 총 1,275만명이었다.

2013년 235만 명 수준이던 정신질환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7년에 280만 명 규모에 이르렀다.

2013년 대비 18.9%가 증가한 수치다.

 

정신질환을 이유로 병원을 찾은 국민은 평균 116만원을 진료비로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5년간 정신질환 진료비로 쓰인 금액은 총 14조 8,554억 원이었다.

정신질환 진료비는 2013년 2조 4,439억 원에서 2016년에 3조원을 돌파해 2017년에는 3조 5,309억 원으로 늘어났다.

 

정신질환자의 꾸준한 증가 속 정신질환으로 고통 받는 여성이 남성보다 1.5배 더 많았다.

정신질환 진료를 받은 여성 환자는 전체의 60.6%(772만 9,207명)를 차지했다.

남성 환자는 39.4% (502만 7,634명) 수준이었다.

 

60대 이상의 노년층 정신질환자가 전체의 46.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 인구의 증가와 함께 노인이 주 대상인 치매진료가 많은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연령별로 70대가 17.6% (224만 명)으로 가장 많았다.

50대 16.5%(210만 명), 60대 15.4%(196만 명), 80대 이상 13.5% (171만 명)이 뒤를 이었다.

60대 이상 정신질환자는 꾸준히 매년 평균 7.8% 씩 증가해 2013년 대비 34.4%가 증가했다.

 

20대의 경우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았지만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2,6%증가한 2014년, 2015년과 달리 20대 정신질환자는 2016년, 2017년에 14%, 11%의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2017년 20대 정신질환자는 2013년 대비 3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대 남성 정신질환자는 7만 4,393명에서 10만 9,410명으로 47.1%나 증가했다.

학업과 취업 준비 등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높은 증가율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10대 이하의 연령에서도 전체의 7.2%인 91만 명이 진료를 받았다.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233만명으로 22.4%, 서울이 196만명으로 18.9%, 부산이 80만2,000명으로 7.7%로 나타났다. 이어 경남(6.8%), 경북(6%) 순으로 조사됐다.

 

기동민 의원은 “미래에 대한 불안과 스트레스로 청년들의 정신건강이 약화되고 있다. 노인인구 증가와 함께 노년층 정신질환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며“정신질환 증가에 대한 심각성 인지와 사회적 관심이 우선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관리당국은 청년·노인층 등 연령별 정신질환에 대한 맞춤형 진단 서비스를 마련하는 등 관련 대책을 조속히 마련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